하동 고소성 ( )

목차
관련 정보
하동 고소성
하동 고소성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하동군 악양면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석축 성곽. 산성.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하동 고소성(河東 姑蘇城)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사적(1966년 09월 06일 지정)
소재지
경남 하동군 악양면 평사리 산31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남도 하동군 악양면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석축 성곽. 산성.
내용

해발 300m 정도의 능선을 따라 돌로 쌓은 산복식(山腹式) 산성으로, 평면은 5각형에 가까운 편이다. 현재 성 안에서는 특별한 시설물이 확인되지 않는다. 이 산성의 내력은『하동군읍지(河東郡邑誌)』에 유일하게 전한다. 읍지의 내용, 산성의 위치와 규모로 보아, 신라나 백제가 군사적 목적에서 쌓은 것으로 추정된다.

성벽은 둘레가 1.5㎞인데, 바닥 너비 6m, 윗 너비 2m, 높이 4∼5m 크기의 단면 사다리꼴로 가공한 돌이나 자연석을 견고하게 쌓아 올렸다. 동쪽·북쪽·서쪽의 성벽은 거의 완전하게 남아 있지만, 섬진강을 굽어보는 서남쪽 성벽은 대부분 허물어져 돌더미만 남은 상태이다. 서남쪽 성벽은 지리산에서 서남향으로 뻗어내린 산줄기가 섬진강에 의해 끊어진 곳으로, 강 건너편과 함께 험준한 비탈을 이루고 있다.

이 산성이 위치한 곳은 뒤쪽으로는 험준한 산을 등지고 앞쪽으로는 큰 강이 자리한 천혜의 요해지(要害地)로, 특히 남해에서 호남 지방으로 들어가는 중요한 길목이다. 지형을 이용하여 웅장한 규모와 견고한 축성법을 갖추어 축조된 대표적인 산성 가운데 하나로 알려져 있다.

참고문헌

『하동군읍지(河東郡邑誌)』
『문화유적총람』(문화재관리국, 1977)
『문화재대관』-사적편-(문화재관리국, 1976)
「경남지역 고대 산성의 특징-백제산성과의 비교를 중심으로」(서정석,『지역과 역사』26, 2010)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