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목차
관련 정보
한겨레신문 창간호
한겨레신문 창간호
언론·방송
문헌
전국민을 대상으로 주식을 공모하여 1988년에 창간한 신문. 일간신문.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전국민을 대상으로 주식을 공모하여 1988년에 창간한 신문. 일간신문.
편찬/발간 경위

한겨레신문은 1988년 5월 15일 창간되었다. 1970년 자유언론수호투쟁과정에서 해직된 동아일보·조선일보의 해직기자 등으로 구성된 두 신문의 투쟁위원회 회원들이 1987년 9월 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안국동의 안국빌딩에 창간발의준비위원회를 구성함으로써 창간작업을 본격화하였다.

이 준비위원회는 신문의 독립을 제도적으로 보장하기 위하여 전국민을 대상으로 주식을 공모하기로 결의하였다. 1987년 10월 30일 서울 명동의 YWCA에서 열린 창간발기인대회는 발기인을 대표하는 각계 대표 56인으로 창간위원회를 구성하였다. 창간위원회는 전(前) 동아일보 편집국장 송건호(宋建鎬)와 변호사 이돈명(李敦明)을 공동대표로 추대하였다.

1988년 2월 25일 ≪동아일보≫에 모금완료광고를 발표(50억 원, 2만7223주)함으로써 모금운동은 일단 끝났는데, 이 모금운동에는 그동안 9회에 걸쳐 발간된 ‘한겨레신문소식지’가 크게 작용하였다. 1987년 12월 15일 한겨레신문사는 주식회사로 정식발족하여 다음해 5월 15일 조간 32면으로 창간호를 발행하였다.

우리나라 신문 초창기 ≪독립신문≫이나 광복 후의 일부 지방신문 등을 제외하면, 종합일간지로서는 최초로 한글전용에 전면 가로쓰기를 실시하였다. 2005년 5월 16일 신문글꼴을 ‘한겨레결체’로 변경하기 전까지 이 신문의 활자는 장체(長體)였고 크기는 가로 119미루스, 세로 132미루스이며, 1행 자수는 17자, 1단 행수는 89행이다.

대표이사에 송건호 편집위원장을 직선제로 하여 8월에 2대 위원장에 장윤환(張潤煥)을 선출하였고, 9월 1일에 8면에서 12면으로 증면 발행하였다. 또한 1989년 7월 25일 한겨레논단(단행본)을 발간하였다. 1990년 6월 1일 16면(주 96면)으로, 1993년 9월 1일 20면으로, 1994년 9월 1일에 다시 24면(주 144면)으로 증면을 단행하였다. 1996년 10월 14일 ≪한겨레≫로 제호를 변경하고, 주 6회 28면으로 증면하였다.

2005년 5월 16일 제2창간운동을 추진하기로 선언한 같은 날, 신문글꼴을 ‘한겨레결체’로 변경하였다. 또한 2006년 5월 16일에는 인터넷한겨레 영문판 서비스를 개시하였다. 2008년 5월 15일을 기해 창간 20주년을 맞았다. 2009년 3월 현재 주 발행면수는 208면이다.

참고문헌

『2009한국신문방송연감』(한국언론재단, 2009)
『’98한국신문방송연감』(한국언론연구원, 1998)
『韓國新聞放送年鑑』(韓國言論硏究院, 1990)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