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구자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구자운(具滋雲)

    현대문학인물

     해방 이후 『처녀승천』, 『청자수병』 등을 저술한 시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구자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해방 이후 『처녀승천』, 『청자수병』 등을 저술한 시인.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부산 출신. 1949년 동양외국어전문학교 노어과를 수료하였다. 소아마비에 의한 불구의 몸으로 힘겹게 살면서 시작에 힘썼다.
    1955년 대한광업회에 근무하였고, 1962년 국제신보 상임 논설위원, 1966년 월간스포츠의 편집장 등을 역임하고, 그 뒤에는 번역과 출판물의 편집 등으로 생계를 이어갔다. 1971년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를 지냈다.
    1955년 서정주(徐廷柱)의 추천으로 『현대문학』에 시 「균열(龜裂)」을 비롯하여 1956년 「청자수병(靑磁水甁)」, 1957년「매(梅)」 등을 발표하여 등단했다. 초기의 시는 전통적 정서를 바탕으로 우아하고 섬세한 시어를 구사했고, 4월의거를 고비로 현실성과 사회성을 띠게 되었다.
    이 무렵의 작품으로는 「봄」·「우리들은 샘물에」·「성」·「그대들 둘이서」 등이 있다. 5월혁명 이후에는 더욱 정치적 상황을 반영하는 작품을 썼고, 이 무렵 『60년대사화집(六十年代詞華集)』의 동인으로 활약했다.
    만년에 이르러서는 운명·죽음 따위 인간의 본원적인 문제를 다루어 각박한 삶의 의식을 반영했다. 이런 계열의 작품으로는 1971년에 발표한 「사람들은 그 소리를 듣고」·「신호(信號)」·「네온사인」·「횡단(橫斷)」 등이 있다. 1959년 제4회 현대문학 신인상을 수상했다. 시집으로는 『처녀승천(處女昇天)』과 『청자수병』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최원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