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오백년 (한)

목차
국악
작품
강원도 지방의 민요.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강원도 지방의 민요.
내용

「강원도아리랑」·「정선아리랑」과 함께 강원도 산간지방의 특유한 정서가 새겨진 민요이나 전국적으로 널리 퍼져 있다.

곡명 ‘한오백년’은 이 민요의 후렴에서 유래되었다. 가락과 가사가 인생의 한을 읊으면서도 생생한 흥겨움이 있어서 누구나 쉽게 부를 수 있는 민요이다. 이 민요의 음악적 매력은 전체적으로 낮은 음으로 노래부르는 데 있다.

특히, 낮은 음역에서 시작하는 후렴과 한 옥타브 높은 소리로 시작하는 본마루의 대비는 이 민요의 강점이라 할 수 있다. 구성음은 미·솔·라·도·레의 5음이며, 이 중에 솔음이 가장 짧은 시가로서 경과적으로 사용되는 것과 레·도·라로 진행되는 종지(‘웬 성화요’, ‘눈물이 나네’)는 태백산맥 이동지역의 메나리조 특징이 잘 나타나는 부분이다.

또, 다른 종지(‘그렇구 말고’, ‘야속한 임아’)는 레·도 음에서 미음으로 단7도 또는 단6도로 떨어지는 것인데, 위의 레·도·라의 종지와 함께 이 민요가 가지는 독특한 두가지 종지형태이다. 장단은 느린 중모리에 맞추며 후렴을 먼저 부르고 본마루를 시작한다. 가사의 일부는 다음과 같다.

한 많은 이 세상 야속한 임아

정을 두고 몸만 가니 눈물이 나네

(후렴) 아무렴 그렇지 그렇구말고, 한 오백년 살자는데 웬 성화요

참고문헌

『한국민요대전집』(소리출판사, 1978)
『한국가창대계』(이창배, 홍인문화사, 1976)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