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도윤(道允)

불교인물

 남북국시대 통일신라 사자산문의 승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도윤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화순 쌍봉사 철감선사탑
이칭
쌍봉(雙峰), 징소(澄昭), 철감선사(澈鑒禪師), 서기만천철감국사(瑞氣滿天澈鑒國師)
분야
불교
유형
인물
성격
승려
성별
출생일
798년
사망일
868년
시대
고대-남북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 사자산문의 승려.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사자산문(獅子山門)의 선승이다. 속성은 박씨(朴氏). 호는 쌍봉(雙峰). 도윤은 휘다. 경기도 시흥사람이다. 그의 어머니가 신이한 빛이 방안을 가득 채우는 태몽을 꾸었다고 한다.
18세에 출가하여 귀신사(鬼神寺)에서 『화엄경』을 공부하였으나, 원돈(圓頓)을 가르치는 화엄이 심인(心印)을 전하는 선보다 못하다고 생각하여 825년 당나라로 갔다.
도일(道一)의 제자 보원(普願)은 첫눈에 법기(法器)임을 알고 그에게 심인을 전한 뒤 그의 법인(法印)이 신라로 간다고 탄식하였다고 한다. 847년(문성왕 9) 범일(梵日)과 함께 귀국하여 금강산에 머무르며 후학들을 지도하였는데, 경문왕도 그때 그에게 귀의하였다.
868년 4월 18일 문인들을 모아 법을 널리 펼 것을 당부하고 나이 71세, 법랍 44세로 입적하였다. 시호는 철감선사(澈鑒禪師)이며, 탑호(塔號)는 징소(澄昭)이다. 죽을 때 오색과명이 입에서 나와 공중에 상서로운 상이 퍼져나갔다하여 서기만천철감국사(瑞氣滿天澈鑒國師)라고도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조당집(祖堂集)

  • 『조선선교사(朝鮮禪敎史)』 ( 忽滑谷快天 ,정호경 역,보련각,1978)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위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