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사회민주당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사회민주당(社會民主黨)

    정치단체

     1946년에 여운홍을 중심으로 조직된 정치 정당.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사회민주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46년에 여운홍을 중심으로 조직된 정치 정당.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45년 12월 모스크바3상회의 결정에 따른 한국신탁통치를 지지하고 나선 조선공산당을 비롯하여 여운형의 인민당의 정치노선을 반대하여, 여운형의 친동생 여운홍(呂運弘)은 제1차 미소공동위원회가 무기 휴회에 들어가자 1946년 5월 9일 중앙방송국을 통해 인민당을 비판하면서 인민당 탈당을 선언하였다. 여운홍은 94명의 간부와 연서한 정식 탈당서를 5월 11일 제출하고 신당조직에 착수했다.
    1946년 5월 22일 여운홍, 최근우 등 104명이 모여 사회민주당을 결성했고, 8월 3일 중앙대표 73명, 지방대표 22명이 모여 발당식을 개최하였다.
    사회민주당은 폭력혁명론을 주장하는 극단파와는 달리 사회민주주의 노선을 표방하였다. 당의 강령은, ① 완전독립과 민주주의국가건설, ② 계획경제확립과 균등생활, ③ 민족문화의 함양 등인데, 이는 여운형(呂運亨)이 이끌던 조선인민당(朝鮮人民黨)의 노선과 내용적으로는 거의 같았다.
    1946년 8월부터 외국의 내정간섭 및 신탁통치를 반대하는 활동을 폈으며, 1947년 1월 중앙집행부를 경질하여, 총무에 최진, 허규, 여운홍, 기획실, 김제정, 재무국 이태완, 조직국에 강태연, 선전국장 장권, 조사국장 박영화, 훈교국장에 신화수 등을 선출하였다. 1947년 1월 김규식(金奎植)·여운형·안재홍(安在鴻)·홍명희(洪命熹)·조봉암(曺奉岩)·임원근(林元根) 등 주로 좌익인물들이 추진하던 ‘민족통일전선운동’에 가담하여 좌우합작위원회 개편체인 ‘민족독립전선’에서 활동하였다.
    그 뒤 여운형 암살을 계기로 1947년 10월에 개편된 한국민족자주연맹(韓國民族自主聯盟)에 당대표인 여운홍이 조직국장으로 취임하여 김규식 등과 함께 신당조직운동을 펼치기도 하였다. 그러나 1949년 이후 대표책임자가 바뀌게 되면서 급속히 쇠퇴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경향신문  (1947.2.16)

    • 동아일보  (1946.8.6)

    • 동아일보  (1946.5.27)

    • 동아일보  (1946.5.13)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기하
    개정 (2013년)
    윤상현(서울대학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