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소현(韶顯)

불교인물

 고려전기 삼중대사, 금산사 주지 등을 역임한 승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소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김제 금산사 혜덕왕사탑비
이칭
범위(範圍), 혜덕(慧德), 민(民), 진응(眞應), 혜덕왕사(慧德王師)
분야
불교
유형
인물
성격
승려
성별
출생일
1038년
사망일
1096년
경력
삼중대사, 금산사 주지
시대
고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전기 삼중대사, 금산사 주지 등을 역임한 승려.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법상종(法相宗)의 고승이다. 속명은 민(民), 자는 범위(範圍).개성 출생. 중서령(中書令) 이자연(李子淵)의 아들이다.
11세에 출가하여 해린국사(海麟國師)의 제자가 되었고, 이듬해 복흥사(復興寺)의 궁단(宮壇)에서 구족계(具足戒)를 받았다.
1061년(문종 15)왕륜사(王輪寺)의 오교대선장(五敎大選場)에 응시하여 대덕(大德)의 법계를 받았고, 1069년(문종 23) 중대사(重大師), 1071년 삼중대사(三重大師)가 되었다.
그의 법(法)을 이은 도생승통(導生僧統)이 제자가 된 것도 이 때의 일이다.
그 뒤 왕실 내전(內殿)에서 법석(法席)을 주관하거나 사찰에서 법회를 열고 강화(講話)하는 일에 몰두하였다. 1079년에 내전에서 대장법회(大藏法會)를 주관하였고, 같은 해에 금산사(金山寺)의 주지로 부임하여 절을 중창하였는데 금산사의 역사상 이때가 가장 큰 규모의 사찰이 되었다고 한다.
가람의 증축뿐만 아니라 금산사의 남쪽에 광교원(廣敎院)을 설치하여 경전을 강독하는 한편, 사경(寫經)·인경(印經) 등 경전의 판각과 유포를 위한 간경장(刊經藏)으로도 이용하였다.
당시에 인경한 것으로는 규기(窺基)의 저작인 『법화현찬(法華玄贊)』과 『유식술기(唯識述記)』를 비롯해서 유식법상계통(唯識法相系統)의 장소(章疏) 32부 353권을 교정, 개간하였으며, 그 사본을 유통시켰다.
1083년(순종 1)에는 개국사(開國寺)와 자운사(慈雲寺)에 선장(選場)을 마련하여 회주(會主)가 되었고, 그 해 승통(僧統)이 됨에 따라 현화사(玄化寺)에 잠시 머물렀다. 그 뒤 다시 금산사로 돌아가서 후학들을 지도하다가 12월 봉천원(奉天院)에서 입적하였다. 세수 58세, 법랍 47세였다.
숙종은 혜덕왕사(慧德王師)라는 시호를 내렸고, 탑호(塔號)는 진응(眞應)이라 하였다. 제자로는 도생승통 등 1,000여 인이 있었다. 금산사의 동쪽 부도전(浮屠殿)에 혜덕왕사진응탑의 비명(碑銘)이 남아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조선불교통사(朝鮮佛敎通史)』 ( 이능화 ,신문관,1918)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박상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