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송사련(宋祀連)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신사무옥과 관련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송사련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신사무옥과 관련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여산(礪山). 아버지는 송인(宋璘) 또는 자근금(者斤金)이며, 어머니는 성균관사예(成均館司藝) 안돈후(安敦厚)의 서출(庶出)인 감정(甘丁, 安瑭의 庶妹)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안처겸(安處謙)의 고종사촌으로 안씨 집 사람들은 송사련을 친자제같이 출입하게 하여 믿고 지냈는데, 성장함에 따라 자기 지위가 미천한 것을 한탄하고 안당(安瑭)의 반대파였던 심정(沈貞)에게 아부, 벼슬이 관상감판관에 이르렀다.
송사련은 사주(四柱)보는 법에 정통하여 1521년(중종 16) 자기의 사주를 보니 운수가 대통하여 부귀를 얻을 운이었고, 안당의 집 사람들의 사주는 죽고 망할 운수였다.
이에 엉뚱한 생각을 품고 처남 정상(鄭鏛)과 공모하여, 고모인 안처겸의 어머니가 죽었을 때의 조객록(弔客錄)과 발인(發靷) 때의 역군부(役軍簿) 등을 증거로 삼아 안처겸 등이 모역을 꾀하였다는 사실을 조작, 옥사를 일으켰다.
이 사건의 조작으로 안당·안처겸 등 안씨 일문과 권전(權磌)·이충건(李忠楗)·조광좌(趙光佐) 등 많은 사람이 죽게 되었다. 그 결과 고변한 공으로 선조대에 이르기까지 네 임금을 섬기면서 절충장군·시위대장 등 당상관으로 30여 년간 세력을 잡고 종신토록 녹을 받았다.
그리고 송사련의 딸도 종실에 시집갔으며 아들 5형제도 모두 명문 집안에 장가들어 송익필(宋翼弼)과 같은 쟁쟁한 학자가 나오는 등 집안이 한때 번창하였다. 그러나 송사련이 죽은 뒤인 1586년(선조 19) 안당의 종손인 안로(安璐)의 처 윤씨의 상소로 안당의 무죄가 밝혀지자 송씨 집안도 맞상소하여 싸우다가 결국 패하여 관작이 삭탈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종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