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숙실과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숙실과(熟實果)

    식생활개념용어

     밤·대추와 같은 과실을 꿀로 달게 하여 만든 음식.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숙실과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숙실과
    분야
    식생활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밤·대추와 같은 과실을 꿀로 달게 하여 만든 음식.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숙실과란 생실과에 대한 말로 건과나 과실을 익혀 다시 과실모양 또는 여러 가지 형태로 만든 것이다. 주로 잔치 음식으로 쓰였으며 제상에도 올렸다. 궁중의 진찬(進饌)에 나오는 음식을 기록한 『궁중발기』에는 율란(栗卵)·조란(棗卵)·강란(薑卵, 생란)·율초(栗炒, 밤초)·대추초 등이 기록되어 있다.
    이들 숙실과를 만드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① 율란 : 밤을 삶아 까서 으깨어 체에 거른 다음 꿀·계피가루를 넣고 잘 섞어 다시 밤모양으로 만든다. ② 조란 : 대추 살을 발라서 푹 찐 다음 곱게 다져서 계피가루·꿀을 섞고 다시 대추모양으로 만든다. 잣가루를 묻히기도 한다.
    ③ 강란 : 생강을 곱게 다져 물을 많이 붓고 끓여 매운 맛을 뺀 다음 체에 거른다. 그 건더기를 꿀에 조려 식힌 다음 생강 모양으로 만들어 잣가루를 묻힌다. ④ 율초 : 껍질을 깐 밤에 같은 무게의 꿀을 넣고 밤이 덮일 만큼 물을 부어 부서지지 않게 조린다. 꿀이 속까지 배어 들면 계피가루를 뿌려서 건지고 잣가루에 살짝 굴린다.
    ⑤ 대추초 : 대추의 씨를 발라낸 다음 살짝 쪄서 그 속에 잣을 2개 정도 채워 넣고 오무린다. 이것에 꿀과 계피가루를 넣어 윤이 나게 조린다. 제상이나 잔칫상에는 이들 숙실과를 높이 괴어 담는데 따로따로 담는 법과 곁들여 담는 법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염초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