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오상원(吳尙源)

현대문학인물

 해방 이후 「유예」, 「균열」, 「모반」 등을 저술한 작가.   소설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오상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해방 이후 「유예」, 「균열」, 「모반」 등을 저술한 작가.소설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평안북도 선천 출생. 1949년 용산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53년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였다. 그 해 동아일보사에 입사하였다. 1953년 극협의 작품공모에 응모한 장막극 「녹쓰는 파편(破片)」이 당선되었고, 1955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유예(猶豫)」가 당선됨으로써 작가 활동이 시작되었다.
이어 같은 해「균열」이 『문학예술(文學藝術)』 8월호에 발표되었다. 그는 계속하여 단편 「난영(亂影)」(문학예술, 1959.9.)과 그의 대표작으로 평가된 「모반(謀反)」, 장편 「백지의 기록」(사상계, 1957.5.∼12.), 그리고 중편 「황선지대(黃線地帶)」(사상계, 1960.4.) 등을 발표하였다.
그 밖에 「피리어드」(지성, 1958)·「내일쯤은」(사상계, 1958.7.)·「부동기(浮動期)」(사상계, 1958.12.)·「보수(報酬)」(사상계, 1959.5.)·「표정(表情)」(사상계, 1959.8.)·「현실(現實)」(사상계, 1959.12.) 등이 있다. 미완성의 장편으로는 「무명기(無明記)」(1961.8.∼11.)가 있다.
그 밖에 「훈장(勳章)」(세대, 1964.1.)·「암류(暗流)」(세대, 1964.9.)·「거리(距離)」(사상계, 1964.9.)·「담배」(사상계, 1965.2.) 등이 있으며, 논문으로는 「앙드레 말로와 행동주의문학」(문예, 1960.6.)이 있다.
이 작가의 문학적 특징은 6·25 전후 세태의 사회적·도덕적 문제를 다루어 전후 세대의 정신적 좌절을 행동주의적 안목으로 주제화한 데 있다. 잘 알려진 단편 「모반」은 광복 직후 사회적·정치적 혼란기를 배경으로 한 작품으로서, 정당간의 갈등을 중심으로 하여 청년 당원들 사이에 자행된 테러를 주요 문제로 다루고 있다.
이 작품에서 주인공 민이 “위대(?)한 하나의 일의 성공보다는 나는 오히려 소박하게 살아가는 인간의 모습들이 하나라도 더 소중스러워졌단 말이다.”라고 말하는 대목에서 주인공의 인간주의적 각성이 주제임을 알게 된다.
이 작가는 프랑스 행동주의문학과 실존주의문학의 영향을 받았으면서, 한국의 전후 세대의 풍토 속에서 독자적인 작품을 이루어 1950년대의 대표적 작가 중의 한 사람으로 평가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상처받은 세대의 후일담」(염무웅,『현대한국문학전집』7,신구문화사,1966)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신동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