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정종(鄭悰)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형조판서를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정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형조판서를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해주(海州). 아버지는 참판 정충경(鄭忠敬)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450년(세종 32)에 문종의 딸 경혜공주(敬惠公主)와 혼인한 뒤 영양위(寧陽尉)에 봉하여지고, 단종 초기에 형조판서가 되어 단종의 두터운 신임을 받았다.
1455년(단종 3)에 금성대군 유(錦城大君瑜)의 사건에 관련되어 영월에 유배되었다. 이 해에 수양대군이 즉위하였는데, 문종의 유일한 사위라 하여 경기도 양근(楊根)에 양이(量移)되었으나, 1456년(세조 2) 사육신사건으로 죄가 가중되어 다시 수원·통진을 거쳐 광주(光州)에 안치되었다.
이 후, 1461년 승려 성탄(性坦) 등과 반역을 도모하였다 하여 능지처참되었다. 그와 함께 유배되어 관비(官婢)가 된 경혜공주가 적소에서 아들을 낳자, 세조비 정희왕후(貞熹王后)가 친히 양육하고 세조가 미수(眉壽)라 이름하였다.
영조 때 신원(伸寃)주 01)되었고, 강원도 영월장릉(莊陵) 경내 장판옥(藏版屋)과 공주동학사(東鶴寺)숙모전(肅慕殿)에 배향되었다. 시호는 헌민(獻愍)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억울하게 입은 죄를 풀어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이재범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