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윤노리나무

식물식물

 장미과 윤노리나무속에 속하는 낙엽 활엽 소교목.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윤노리나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장미과 윤노리나무속에 속하는 낙엽 활엽 소교목.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한라산 중턱과 중부 이남의 표고 1,200m 이하 산기슭에 자생한다. 윤노리나무는 윷을 만들기에 알맞은 나무라 하여 불리게 된 이름이다. 원산지는 한국과 일본이다. 학명은 Pourthiaea villosa Decnei.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태
잎은 어긋나기를 하고 거꿀 달걀형 또는 긴 거꿀 달걀형이다. 잎의 길이는 4∼10㎝, 너비는 3∼7㎝이다. 엽병의 길이는 3∼6㎜이다. 가장자리에는 톱니테가 있는데, 처음에는 양면에 털이 있으나 나중에는 털이 없어진다. 측맥은 주맥의 양측에 5∼8개가 있다.
꽃은 암수한몸 양성화(兩性花)로 4∼5월에 가지 끝에 수평꽃차례로 모여 난다. 흰색으로 피며 털이 밀생한다. 꽃잎은 거꿀 달걀형 원형으로 수술이 20개이다. 암술대는 2∼4개로 밑 부분은 모여지며 솜털이 빽빽하게 난다. 꽃받침은 5개이고 털이 있다. 열편은 둔한 삼각형이다.
열매는 이과로 달걀형의 둥근 모양 또는 넓은 달걀형이다. 9∼10월에 붉은색으로 익는다. 줄기는 밑에서 옆으로 자라며 몇 개의 줄기가 된다. 어린가지에는 흰색 털이 있고 타원형의 나무껍질눈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활민속적 관련사항
한방에서는 윤노리나무의 뿌리를 모엽석남근(毛葉石楠根)이라 하여 습열로 인한 이질·설사를 그치게 할 때와 심한 일을 한 후 기운이 없을 때에 사용한다. 윤노리나무는 소의 코뚜레에 이용되었기 때문에 ‘소코뚜레나무’라고도 불린다. 나무는 정원의 관상수나 분재로 이용되며 농기구용으로도 애용되었다.
윤노리나무 추출물을 유효성분으로 함유하는 화장료 조성물 등에 관한 특허 출원이 있다. 또한 윤노리나무 과실의 페놀성 성분에 관한 연구 등 전통지식에 관한 연구도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5년)
정보광(동국대학교 생태계서비스연구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