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섭사(迦葉寺)

불교유적

 충청북도 음성군 음성읍 가섭산(迦葉山)에 있는 고려후기 승려 나옹이 창건한 사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섭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음성 가섭사 극락보전 좌측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충청북도 음성군 음성읍 가섭산(迦葉山)에 있는 고려후기 승려 나옹이 창건한 사찰.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대한불교조계종 제5교구 본사인 법주사의 말사이다. 1365년(공민왕 14)에서 1376년(우왕 2) 사이에 나옹(懶翁)이 창건하였다. 임진왜란 때 전소된 것을 벽암(碧巖)이 중건하였으며, 일제강점기에는 응진암(應眞庵)이라 불렀다. 1938년에 불탄 뒤에는 주지 윤원근(尹元根)이 중건하였다.
1985년 미륵석불을 조성하였고, 1986년 대웅전이 무너져 위치를 옮겨 지금의 자리에 극락보전을 새로 지었다. 1990년 삼성각을 개축하였고, 요사를 옛 대웅전 자리에 지었으며, 1988년 일주문을 세웠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정면 5칸의 극락보전과 3칸의 삼성각, 그리고 요사채가 있다. 극락보전 안에는 아미타여래삼존불이 봉안되어 있는데, 높이 90㎝의 아미타여래좌상은 음성읍 용산리상봉악사(上鳳岳寺)가 폐사되었을 때 이곳으로 옮겨왔다는 설과, 음성군 감우리성주사(聖住寺)가 폐사된 때 이곳으로 옮겨왔다는 설이 있다.
그 재료는 나무라는 설과 싸리나무로 엮어서 만든 부처라는 설이 있지만, 현재 개금되어 있어 확인할 수가 없다. 이 밖에도 6폭의 탱화와 1930년에 주조한 종, 조선시대에 만든 길이 150㎝의 석조(石槽) 등이 있다.
이 절에는 바위틈에서 흘러나오는 감로정(甘露井)이 있는데 이 우물은 국가에 변혁이나 난리가 있을 때 수량이 감하거나 고갈된다고 한다. 광복 1개월 전에 우물이 고갈되었고, 6·25 직전에도 물의 양이 감소되었으며 옛날에도 그러한 경우가 자주 있었다고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전통사찰총서 10』(사찰문화연구원,1998)

  • 『사지(寺誌)』(충청북도,1982)

  • 『한국사찰전서(韓國寺刹全書) 상(上)』(권상로,동국대학교출판부,197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위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