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제과학심의회의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제과학심의회의(經濟科學審議會議)

    경제제도

     대통령의 경제과학정책에 관한 자문에 응하는 비(非)상설 기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제과학심의회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대통령의 경제과학정책에 관한 자문에 응하는 비(非)상설 기구.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국민경제의 발전과 그에 따르는 과학진흥에 관련되는 정책수립에 관하여, 대통령의 자문에 응하기 위하여 둔 기구이다. 국민생활의 향상은 모든 국가에 있어서 정치의 지상목표이므로, 우리 나라에서도 경제에 역점을 두고 정책을 펴 나가고 있다.
    국민경제의 발전은 과학의 진흥 없이는 기대할 수 없기 때문에, 헌법에서 국가는 국민경제의 발전에 노력하고 과학기술을 창달, 진흥하기 위하여 대통령은 필요한 자문기관을 둘 수 있다고 하였다. 이에 의거하여 「경제과학심의회의법」이 제정되고 경제과학심의회의가 설치되었다.
    경제과학심의회의는 제3공화국헌법에서 최초로 대통령 직속의 자문기관으로서 헌법상 기관으로 신설되었으나, 제4공화국헌법에서는 그에 관한 조문이 삭제됨으로써 법률기관으로 각하되었다. 그러나 제5공화국헌법에서는 다시 헌법에서 자문기구를 둘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고 있다.
    종래에는 경제정책과 기획의 수립과 집행이 경제기획원이 중심이 된 경제각료의 전문 심의대상이었기 때문에, 이 기구는 각 경제부처의 협조를 얻지 못하여 대통령의 자문기구로서 제 구실을 하지 못하였다.
    이 회의는 경제·과학에 관한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자 중에서 대통령이 임명 또는 위촉하는 약간의 위원으로 구성하고, 대통령이 그 의장이 되어 회의를 소집하고 주재한다.
    이 기구는 대통령의 자문에 응함을 그 직능으로 하므로, 이를 위하여 관계부처의 장, 또는 기타의 관계자를 회의에 출석하게 하여 의견을 진술하게 하거나 자료의 제출 및 기타 필요한 사항에 관하여 협조를 요구할 수도 있으며, 특정 기관 또는 전문가에게 당해 조사·연구를 위촉하고 연구비를 지급할 수도 있다.
    특히 1980년대의 사회복지정책의 중요성과 경제성장정책을 지속할 필요성과 아울러 과학·기술·에너지정책 및 방위산업정책 등을 추진해 나가야 하기 때문에, 이들 분야의 정책과 기획은 대단히 중요하고 또 관계기관 상호간의 긴밀한 협조가 요구된다.
    이 회의에 상정될 의안의 정리, 자료의 준비 및 연구, 기타 서무에 관한 사무의 처리를 위하여 사무국을 두고 있었다.
    그러나 1993년 김영삼(金泳三) 정부 이후부터는 사실상 운용되지 않아 폐지된 상태에 있으며, 김대중(金大中) 정부는 1999년 현재 통일정책과 새천년 준비를 위해 대통령직속기관으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및 새천년준비위원회 등을 두고 수시로 운용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문홍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