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고선사(高仙寺)

불교유적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었던 삼국시대 신라의 제29대 무열왕 이전에 창건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고선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경주 고선사 서당화상탑비
분야
불교
유형
유적
성격
사찰
건립시기
무열왕 이전
시대
고대-삼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었던 삼국시대 신라의 제29대 무열왕 이전에 창건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찰.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정확한 창건연대는 미상이나 원효(元曉)가 머물렀던 절로서, 무열왕 이전에 창건된 것으로 추정된다.
《삼국유사》에 의하면 원효가 이곳에 살 때, 경주 만선북리(萬善北里)에 살고 있던 사복(蛇福)이 찾아와서 “그대와 내가 옛날 경(經)을 싣고 다니던 암소가 죽었으니 함께 가서 장사지내자.”라고 하여 예를 갖추고 장례를 지냈다.
그 때 원효가 “나지를 말지어다, 그 죽음이 괴롭도다. 죽지 말지어다, 그 태어남이 괴롭도다.”라고 하였다. 이에 사복이 시가 너무 번거롭다 하므로, 원효는 다시 “죽는 것도 나는 것도 모두 괴롭구나.”라고 하였다고 한다. 원효 이후 이 절에 관한 신라시대 사료는 전하지 않는다.
고려시대 1021년(현종 12) 현종이 상서좌승 이가도(李可道)에게 명하여 이 절에 있던 금라가사(金羅袈娑)와 불정골(佛頂骨), 창림사(昌林寺)의 불아(佛牙)를 가져오게 하여 내전에 안치하였다는 기록이 있는데, 이로 미루어 이때까지의 규모는 매우 컸던 것을 알 수 있다.
폐사에 관한 기록은 없지만, 1913년 절터에서 원효의 행적비인 서당화상비(誓幢和尙碑) 단편(斷片)이 일본학자들에 의하여 발견되었다.
이 비는 원효가 686년(신문왕 6) 혈사(穴寺)에서 죽었다는 것을 고증할 수 있는 유일한 자료이다. 절터에는 국보 제38호 고선사지삼층석탑과 석등대석(石燈臺石)·귀부(龜趺) 등이 있었지만, 1975년 덕동댐 공사로 수몰지구가 됨에 따라 모두 국립경주박물관으로 이전되었다.
이 가운데 삼층석탑은 2000년 현재 해체 복원공사 중이다. 석등대석은 8잎의 복엽연화문(複葉蓮華文)을 조각하였으며, 길이 90㎝, 높이 38㎝이다.
귀부는 전체 길이가 160㎝이고, 비신을 세우는 자리 주위에는 단엽의 연화문을 새겼으며, 가로 56㎝, 세로 12㎝의 홈을 파서 비신을 세우게 하였다. 일본학자들은 서당화상비가 이 귀부 위에 있었던 것이라고 단언하였지만, 서당화상비는 두께만도 40㎝로서 이 비좌에는 맞지 않는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위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