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공동체(共同體)

촌락개념용어

 특정한 사회적 공간에서 공통의 가치와 유사한 정체성을 가진 사람들의 집단을 가리키는 사회학용어.   공동사회.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공동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김 양식장
이칭
공동사회
분야
촌락
유형
개념용어
시대
조선-후기 / 근대-개항기 / 근대-일제강점기 / 현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특정한 사회적 공간에서 공통의 가치와 유사한 정체성을 가진 사람들의 집단을 가리키는 사회학용어.공동사회.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공동체는 일반적으로 공통의 생활공간에서 상호작용하며, 유대감을 공유하는 집단을 의미한다. 학술적 개념으로서의 공동체는 퇴니에스(Ferdinand Töennis)의 게마인샤프트(Gemeinschaft) 즉 공동사회에서 그 논의가 본격화되었다. 퇴니스는 공동사회를 혈통, 장소, 정신적 차원 등을 속성으로 하는 총체적인 공동체로 보았다. 많은 사회과학자들은 공간, 상호작용, 연대를 공동체의 핵심 요소로 보는데, 현대사회에서는 공간의 중요성이 약화되었다. 오늘날에도 상호작용과 연대를 중심으로 다양한 형태의 공동체적 집단들이 존재한다.
가장 기본적인 공동체는 혈연공동체로 개인의 생존과 집단 재생산을 위한 중요한 조직 단위이다. 지역을 근거로 한 지연공동체는 협동과 공감의 집단으로 전통사회에서는 혈연공동체와 지연공동체가 상당 부분 중첩되어 있었다.
혈연과 지연공동체는 오랫동안 한국인들의 사회, 경제, 문화적 삶에 있어서 핵심적인 위치에 있었다. 하지만 20세기 들어 일본에 의한 식민통치, 한국전쟁, 산업화 등을 경험하며 전통적인 공동체들은 그 중요성이 감소했다. 대신 새로운 사회 환경 속에서 공동체적 가치를 실현하는 유연한 공동체들이 만들어지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연원 및 변천
공동체는 구성원들이 생존을 유지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했던 가족이나 촌락에서부터 시작되었다. 가장 시원적 형태의 공동체는 가족, 씨족, 지역에 바탕을 둔 공동체라고 할 수 있다. 전통사회에서는 농업 생산을 위한 협동을 강화하고, 구성원들 간의 화합을 증진하기 위한 공동체적 규범이 발달했다. 초기 공동체는 규모가 작고 지리적 경계가 뚜렷했다. 전통적인 공동체의 특성으로는 폐쇄성, 안정성, 대면적 관계, 전통 및 도덕적 규범 체계 등을 들 수 있다. 인구가 증가하면서 공동체의 범주와 규모가 확장되기 시작했으며, 공동체의 내용도 다양해졌다.
한국의 전통적인 공동체로는 혈연과 유교적 가치에 바탕을 둔 문중,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촌락, 협동적 노동 양식인 두레, 상부상조의 규범인 계(契) 등을 꼽을 수 있다. 이러한 공동체 및 공동체적 제도들은 서로 중첩되어 전통사회의 질서를 유지했다.
문중은 한국의 독특한 공동체로 17세기 중반 이후에 공고화된 것으로 보인다. 문중은 공동의 선조를 가짐으로써 본관과 성을 공유하는 남계 혈통 전체를 가리키는 것으로 제사, 유교적 위계질서, 상부상조, 교육 등을 담당하는 확대된 가족공동체이다. 대개 문중은 동성촌(同姓村)을 이루었다.
촌락은 농사를 짓는 수십 가구가 집단적으로 정주한 공동체이다. 자연부락 혹은 마을이라고도 불리는 촌락은 대개 논을 중심으로 농가들이 모여 있는 집촌(集村)의 형태를 띤다. 촌락공동체는 가족에 원형을 둔 지역집단이며, 생산을 위한 공동조직이고, 포괄적인 상호부조적인 집단이었다. 촌락공동체는 지리적 경계가 분명했으며, 강한 집단의식을 가지고 있었다. 또한 신분적 위계질서나 관습적 질서를 강요하는 엄격한 유교적 규범이 존재했다. 촌락공동체는 협동을 강조하는 다양한 제도와 문화를 발전시켰다.
두레는 노동을 같이 하는 작업공동체로, 조선 후기 이앙법(移秧法) 보급이 활발해지면서 발달했다. 이러한 노동방식은 모내기 등 노동력 수요가 정점에 달할 때, 농민들이 함께 일하는 합리적인 노동 활용법으로 공동체적 농민문화의 물적 토대가 되었다. 두레는 농사일은 물론 마을의 공통 사안에 대해 협력하는 포괄적 공동체로 발전했는데, 이 과정에서 농악, 농요, 지신밟기 등의 놀이문화와 결합되어 주민들 간의 공동체적 유대를 강화했다. 두레는 노동능력 제고, 구성원 간의 상부상조, 협동 훈련, 노동의 오락화, 공동체 규범 강화, 촌락의 통합 강화, 지역 농민 문화의 창조와 계승 등의 복합적 역할을 수행했다. 하지만 농촌 공동체 유지의 핵심적 제도였던 두레는 일제시대의 지주-소작제 강화와 수탈구조 속에서 사라졌다.
계는 동(洞)이나 리(里) 중심의 생활공동체로 볼 수 있다. 촌계(村契)는 상민마을 구성원들의 자생적인 필요에 의해 등장했다. 수해나 가뭄 등의 천재지변으로 마을에 피해가 있을 때면 계의 규약에 의거하여 공동 작업을 했다. 이를 통해 공동체적 연대와 공동체 성원으로서의 소속감을 가지게 되었다. 촌계는 상호부조·상호규범을 강조했으며, 임진왜란 후 전후복구를 위해 보편화되었다.
일제강점기는 공동체 붕괴가 심화되어 농촌공동체의 근간이었던 농민들이 식민지 수탈 체제 하에서 철저하게 핍박당했다. 소작농의 증가, 농민의 궁핍화, 일본식 제도 및 문화의 이식, 농민들의 이동 때문에 전통적인 농촌공동체 제도들이 급격히 쇠퇴했다. 광복 이후 농촌의 공동체는 한국전쟁, 산업화, 도시화 등을 경험하면서 대부분 해체되었고, 특히 1960년대 이후 진행된 대규모 이농에 따른 농촌 인구 과소화는 농촌공동체의 인구학적 기반을 무너뜨렸다. 다른 한편 서울을 비롯한 대도시로 유입된 많은 인구는 새로운 환경 속에서 이익사회 및 2차적 관계 중심의 도시 생활을 영위했는데, 경쟁적인 도시 공간 속에서 공동체 문화가 만들어지기는 어려웠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공동체 개념을 체계화한 독일의 사회학자 퇴니에스는 공동사회를 이익사회(Gesellschaft)와 구분했다. 공동사회는 구성원들 간 관계가 긴밀하고 결속력이 강하다. 퇴니에스는 가족, 친족, 농촌 부락 등이 공유된 장소와 신념 같은 공동사회의 특성을 온전하게 보여준다고 보았다.
힐러리(George Hillery)는 공동체의 세 가지 요소로 지리적 공간, 사회적 상호작용, 공동의 연대 등을 꼽았다. 전통적인 공동체는 이 요소들이 중첩되어 있었는데 비해, 최근의 공동체들은 세 요소들이 상이한 조합을 이루고 있다.
공동체를 구성하는 지역, 상호작용, 연대의 세 차원과 관련된 여러 연구가 진행되었는데, 인간생태학과 도시생태학자들은 도시 공간 속에서 공동체적 특성인 유기적 연대가 어떻게 유지되는지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리고 이웃 혹은 근린에 대한 연구를 통해 도시에서도 공동체가 여전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일반적으로 도시에서 지역은 전통사회에서 수행했던 절대적인 역할을 하지 못한다. 같은 동네나 아파트에 살면서도 서로 잘 알지 못하고, 무관심해지는 것이다. 그러나 도시인들에게도 상호작용이나 연대에 기반을 둔 공동체는 여전히 중요하다. 대도시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공유하는 가치, 신념, 목표 등을 기반으로 집합적 감정과 공동의 연대를 형성한다.
현대사회에서는 퇴니에스나 힐러리가 언급한 조건들을 갖춘 완전한 이념형적 공동체는 존재하지 않는다. 특히 정보화와 인터넷의 발달에 따라 시공간이 재구성되면서, 공동체에서 지역의 의미가 변화하고 있다. 현대인들은 물리적인 공간과 상관없이 온라인을 통해 상호작용하고, 공동체적 경험을 갖는다.
신용하는 공동체를 인격적 친밀성, 정서적 깊이, 도덕적 헌신, 사회적 응집력, 시간의 연속성 등을 특징으로 하는 모든 형태의 사회관계를 포괄하는 개념으로 보았는데, 보다 넓은 의미로 공동체를 유연하게 바라봐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퍼트남(Robert Putnam)은 공동체의 중요한 요소로 사회적 자본을 강조하는데, 사회적 자본이란 공유된 가치로서 상호성의 규범이 강조되는 것을 말한다. 퍼트남은 사회적 자본의 두 가지 유형으로 결속과 연대를 구분했다. 전자는 유사성을 바탕으로 구성원들을 강하게 결합시키는 성향을 뜻하며, 후자는 외부 집단과의 연결망을 더 많이 확장하는 경향을 가리킨다. 그리고 공동체는 이러한 결속과 연대를 기반으로 만들어진다고 본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현황
한국사회에서 좁은 의미의 이념형적 공동체는 계속 감소해왔고, 산업화와 정보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전통적인 공동체는 자취를 감추고 있다. 촌락, 문중, 두레, 계 등은 해체되어 일부 농촌지역을 제외하고는 그 모습을 찾아보기 어렵다.
그러나 사회적 존재로서의 인간은 공동체적인 경험에 대한 욕구를 가지고 있으며, 그 관계망 없이는 살 수 없다. 따라서 전통적인 공동체와는 다른 방식의 공동체를 만들어내고 있다. 새로운 공동체에서 강조되는 것은 상호작용에 기반을 둔 신뢰, 규범, 연대와 같은 가치들이다. 공동사회와 이익사회의 이분법을 넘어서, 공동체적 특성이 실제 얼마나 어떻게 실현되고 있는지에 주목하는 유연한 접근이 필요하다.
공동체를 경직된 집단 개념으로 보지 않고, 사회적 자본의 증대를 위한 공동체적 지향으로 정의하면 다양한 움직임들을 찾아볼 수 있다. 구자인에 따르면, 오늘날 한국에는 3가지 유형의 공동체 운동이 존재한고 주장한다. 첫째, 지역이 강조되는 공동체 운동으로 도시주민운동, 지역시민운동 등이 있다. 이들은 일정한 문화와 역사를 공유하고 있는 지역을 기반으로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어떤 목표를 향해 함께 하는 운동이다. 둘째, 협동조합운동으로, 노동자나 농민들이 열악한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공동으로 생산하고, 공동으로 소비하는 실천운동이다. 그 대표적인 예인 생활협동조합은 도시에서 거주하는 소비자들이 유기농산물을 통해 만든 먹거리공동체이다. 최근에는 그 규모가 커져 한살림, 아이쿱, 두레생협 등의 전체 회원수가 전국적으로 50만 명에 달한다. 이들은 또한 농촌과의 면대면 관계를 강조함으로써, 먹거리를 매개로 하는 신뢰 공동체를 지향한다. 세번째로 소공동체운동이 있는데, 이는 전통적인 공동체에 가장 근접한 것이다. 야마기시즘에 뿌리를 둔 화성 산안마을은 공동으로 생산한 유기농 계란을 바탕으로 급진적인 공동체를 유지하고 있다. 그밖에도 충청남도 홍성의 홍동면, 전라남도 장성의 한마음공동체, 전라북도 부안 변산공동체, 전라북도 무주 진도리 마을, 경상남도 함양 청미래 마을, 전라북도 남원 산내면 실상사 도농공동체 마을 등이 소공동체운동의 예이다. 이들은 대개 자본주의적 문명에 대한 비판과 대안을 지향한다. 또 도덕적 헌신, 인격적 친밀성, 구성원 간의 신뢰와 응집성 등을 강조한다. 이들 소공동체운동은 농촌 지향성과 폐쇄성을 특징으로 한다.
공동체의 요소 가운데 가장 쟁점이 되는 것은 공간 지역이다. 사이버공동체 혹은 온라인공동체는 공간 지역을 무력화시킨다. 거리의 소멸에 의해 지리적 요소를 넘어서서 새로운 공동체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수많은 사이버공동체들이 블로그, 카페, 메일링리스트 등의 상호작용을 통해 친밀성을 교환하고, 공동체적 유대감을 형성하며, 공동체적 참여를 한다. 사이버공동체 가운데 상당수는 오프라인 공동체와 상호작용함으로써, 흥미로운 사회현상을 낳기도 한다.
지역 공간을 넘어서는 사이버공동체와는 달리 오히려 지역을 재발견하는 공동체운동의 부상도 주목할 만하다. 2000년대 중반 이후 진안에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마을 만들기가 대표적인 예이다. 진안의 마을 만들기는 지자체, 민간단체, 마을 리더, 지역주민 등의 협치를 통해 새로운 지역 공동체를 만들어가고 있다. 또한 생태공동체운동 역시 물리적 공간과 지역성을 강조한다. 생태공동체운동은 작은 단위의 지역을 기반으로 한 유기적 네트워크 공동체를 지향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공동체는 사회적 존재로서의 인간에게 꼭 필요한 관계 집단이다. 전통사회에서 폐쇄적이고 경직되었던 혈연 및 지연공동체는 근대화의 흐름 속에서 쇠퇴했다. 경쟁과 이익 추구의 자본주의 사회 속에서 전통적인 공동체는 지속되기 어렵다. 그렇다면 오늘날에는 공동체가 존재하지 않는 것일까. 경쟁적인 삶이 더 치열할수록 공동체에 대한 욕구는 커진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신뢰, 호혜성, 친밀성 등 공동체적 가치를 추구하는 새로운 형태의 공동체들이 생겨나고 있다.
최근 들어 공동체는 개념으로서나 실제 모습에서 유연하고 다양해지고 있다. 공동체의 구성원들은 지리적 제한을 넘어서 다양한 상호작용을 하며, 공동의 연대를 모색한다. 다른 한편으로는 소규모 지역의 면대면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강한 공동체를 추구하는 경향도 있다. 현실 공동체의 분화는 앞으로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학술적인 차원에서도 공동체(공동사회)와 비공동체(이익사회)의 이분법을 넘어서는 유연한 분류체계가 필요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살기 좋은 지역 만들기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제이플러스애드, 2006)

  • 현대사회에서 공동체는 가능한가  (강대기, 아카넷, 2004)

  • 공동체이론  (신용하 편, 문학과지성사, 1985)

  • 한국농촌사회연구  (최재석, 일지사, 1975)

  • 한국농촌사회의 구조와 변화  (이만갑, 서울대학교출판부, 1973)

  • 한국농촌의 촌락구조  (양회수, 고려대학교 아시아문제연구소, 1967)

  • 국사와 지도이념  (이병도, 일조각, 1955)

  • 「온라인 커뮤니티를 매개로 한 아파트 공동체 형성에 관한 연구」(홍성구,『언론과학연구』9권 1호,2009)

  • 「생태적 (지역) 공동체운동의 의미와 역할 및 과제」(정규호,『경제와 사회』78,2008)

  • 「국내 공동체운동의 세 가지 조류」(구자인,『환경과 생명』8,1995)

  • 「한국인의 공동체의식에 관한 연구」(한상복,『한국의 사회와 문화』Ⅲ,한국정신문화연구원,1980)

  • 「한국사회구조론시도」(장윤식·전신용 편,『한국의 사회』,국제문화재단,1976)

  • 「한국의 촌락관행」(한상복·전신용 편,『한국의 사회』,국제문화재단,1976)

  • 「한국어업공동체에 관한 연구」(박광순,『지역개발연구』6,전남대학교,1974)

  • 「한국농촌의 전통과 변화」(이해영,『한국의 전통과 변화』,고려대학교,1973)

  • 「한국에 있어서의 공동체연구의 전개」(최재석,『한국사회학』20,1972)

  • 「한국부락관습사」(김택규,『한국문화사대계』 Ⅳ,고려대학교민족문화연구소,1970)

  • 共同體の基礎理論  (大塚久雄, 岩波書店, 1955)

  • 朝鮮農村社會踏査記  (鈴木榮太, 1943)

  • 朝鮮の聚落  (善生永助, 朝鮮總督府, 1933)

  • Bowling Alone: The Collapse and Revival of American Community(Robert Putnam,Simon & Schuster,2000)

  • Sprits in Place:The Concept of Kohyang and the Korean Social Order(Goldberg,C.N.,Mc Cann,Middleton and Shultz(eds),Studies on Korea in Transition,University of Hawaii,1979)

  • Definitions of community:areas of agreement(George Hillery,Rural Sociology,Vol. 20,195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한상복
개정 (2011년)
김철규(고려대학교 사회학과)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3)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