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광주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광주리

    식생활물품

     싸리채나 댓가지로 엮어 만든 부엌 세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광주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싸리채나 댓가지로 엮어 만든 부엌 세간.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농가에서는 주로 운반구로 쓰인다. 바닥을 판판하게 하여 울타리를 둥글게 엮으며 굽이 있다. 큰 것은 바닥지름이 65㎝에 달하고, 작은 것은 30㎝ 미만인 것도 있어서 반짇고리로 쓰일 정도이다.
    광주리는 싸리채로 만드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소품에 있어서는 광대싸리 같은 유사재료를 활용하는 지방도 있고 혹은 대나무로도 만든다. 싸리는 그해에 곧게 자란 참싸리를 8월경에 베어 곧 껍질을 벗겨 쓰며, 가을 늦게 벤 것은 쪄내서 벗겨야 하는데 재질이 누런 기를 띠게 된다.
    싸리제품에는 바구니·다래끼·채반 등 여러가지가 있으나, 광주리겨르기가 가장 어려운 솜씨에 속하는 편이다. 역사적으로 광주리는 재료와 형태가 다양했던 것으로 보인다.
    17세기에 간행된 『박통사언해』에서는 광조릿디플[筐兒草]이라 하였고, 『역어유해 譯語類解』에서는 삿광조리[席龍子]·대광조리[竹簍子]·채광조리[荊筐]·드는 광조리[提籃] 등이 열거되었으며, 곡식씨 씻는 광조리[靑箱]라는 기록도 보인다.
    그러나 19세기 이후의 문헌에서는 광(筐)·비(篚)를 한결같이 광주리라 주석하였다. 또한, 농사짓는 도구로는 광주리에 끈을 매어 들기도 하였던 것 같으나, 요사이에는 머리에 이고 다니거나 음식물과 옷 등을 서늘하게 보관하는 그릇으로 용도가 제한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종석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