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국미적성회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국미적성회(掬米積誠會)

    근대사단체

     1907년 국채보상운동을 위해 설립된 여성단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국미적성회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07년 국채보상운동을 위해 설립된 여성단체.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07년 3월 29일인천의 박우리바·여누이사·정헤스터·장마리아·김쓸비여·송전심 등 기독교부인들이 중심이 되어 발기하였다.
    발기취지는 “외채를 진 국민이 태평히 앉아 있을 수 없으며, 남녀간에도 평등적인 국민의 권리와 의무가 있는 것이므로 여자라고 예법만 지킬 수 없으니, 여자들은 조석간에 밥 한술씩 덜 먹고 모은 쌀로 국채를 보상하여 영원한 자유를 찾고 독립 상등국이 되자.” 는 것이었다.
    발기 당시 회원수는 80여 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20명을 권고위원으로 결정하였다. 위원 두 사람이 한 동리씩 맡아 여성들을 참여하게 하는 권고활동을 하게 하였다.
    활동한 지 수일 만에 회원이 500여 명으로 늘어났고, 음력 2월 한달 동안 모은 의연미(義捐米)가 18섬 8되 8홉이었고, 의연금은 동화 254원 36전이었으며, 이 밖에 한 냥짜리 은비녀 두 개가 들어왔다. 『황성신문』을 비롯한 당시 신문에서는 적성회활동이 남자들에 의하여 조직된 국채보상단연회(國債報償斷烟會)보다 더 활발하다고 평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근대여성운동사연구(韓國近代女性運動史硏究)』(박용옥,한국정신문화연구원,1984)

    • 皇城新聞

    • 뎨국신문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박용옥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