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국민회(國民會)

근대사단체

 1909년 미국에서 조직되었던 독립운동 단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국민회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국민회 창립5회 기념 축하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09년 미국에서 조직되었던 독립운동 단체.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1908년장인환(張仁煥)·전명운(田明雲) 등이 통감부의 외교 고문인 친일 미국인 스티븐스를 샌프란시스코에서 권총으로 저격한 사건이 발생하자, 미국에 살고 있던 교포들의 항일 애국열이 고조되었다.
박용만(朴容萬)·이승만(李承晩) 등이 주동이 되어 그 해 7월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개최된 애국동지대표대회에서 미국에 흩어져 있던 애국 단체를 규합하여 통합 단체를 결성할 것을 결의하였다.
대회의 결의를 계기로 1908년 10월 30일 하와이 합성협회 대표 7인과 본토의 공립협회 대표 6인이 모여 단체의 통합을 결의하여, 1909년 2월 1일 국민회가 창립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기능과 역할
국민회는 총회와 지방회의 두 종류의 조직체로 구성되었다. 미국 본토에는 북미 지방총회를 두고 하와이에는 하와이 지방총회를 두었다.
북미 지방총회는 공립협회의 기관지 『공립신보(共立新報)』를 『신한민보』로 개칭하였고, 하와이 지방총회는 합성협회 기관지 『합성신보』를 『신한국보(新韓國報)』로 고쳐 지방총회의 기관지로 삼아 항일 애국사상과 교포들의 단결심 배양에 노력하였다.
이와 같이 결성된 국민회는 1910년 2월 다시 대동보국회와 합동하여 대한인국민회로 개칭하였다. 1911년 국민회는 샌프란시스코에 중앙총회를 설치하고, 북미·하와이·시베리아·만주 등 4개 지역에 지방총회를 설치하였으며, 이들 각 지방총회 밑에 각기 10여 개의 지방회를 거느리는 큰 단체로 성장하였다. 더욱이 멕시코·쿠바에도 지방회가 설치되어 교포들의 권익 옹호에 주력하였다.
재미 교포들의 친목 단결을 도모하는 한편, 조국의 독립을 쟁취하기 위해 노력하였다. 1910년 이전의 활동 상황을 보면, 1909년안중근(安重根)의 변호를 위한 의연금 모금 운동을 전개하였다. 그리고 국운이 날로 기울어감을 개탄하여 재미 교포들의 무장 항일 운동을 목적으로 네브래스카에 한인소년병학교를 설립하여 군사 교육을 실시하였다.
1910년 일제에 의해 주권이 강탈당하자 9월 1일 한일병탄을 부인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제의 야만적 침략 행위를 규탄하였다. 이와 같이 국민회는 1910년대 해외 민족 운동가의 최고 지도 기관으로 항일 운동을 주도해 나갔다.
1918년 제1차 세계대전이 종결되자 이승만·정한경(鄭翰景)·민찬호(閔贊鎬)를 파리강화회의 한국민대표단으로 선출하여 파견하려고 하였으나 실패하였다. 그 뒤 1919년 3·1운동이 발생하자 3월 15일 미주·하와이·멕시코 재류동포 전체대표대회를 개최하고 독립운동 방략을 협의하였다. 4월 14일부터 3일간 필라델피아에서 한인자유대회를 개최하여 독립선언식을 거행하였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이후, 임시정부를 후원에 노력하던 중, 1921년 하와이 지방총회가 이탈하여 교민단으로 독립하자, 1922년 중앙총회를 해산하고 조직을 북미대한인국민회로 개편하였다. 1941년 재미 각 단체를 통합한 재미한족연합위원회에 가입하여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신재홍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