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국어문전음학(國語文典音學)

언어·문자문헌

 1908년 국어학자 주시경이 국어의 음(音)에 관한 여러 문제에 대하여 저술한 학술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국어문전음학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국어문전음학
이칭
고등국어문전, 조선어문전음학
분야
언어·문자
유형
문헌
성격
학술서
편저자
주시경
제작시기
1908년
권수
1책
간행자
박문서관
시대
근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08년 국어학자 주시경이 국어의 음(音)에 관한 여러 문제에 대하여 저술한 학술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A5판. 단권. 국한문활자본. 1908년 박문서관(博文書館)에서 간행되었다. 1946년 정음사에서 간행된 『조선어문법(朝鮮語文法)』에는 『조선어문전음학(朝鮮語文典音學)』이라는 명칭으로 수록되었다. 책이름이 말해주듯이 이 책은 국어문전 가운데 음학(音學) 부분만을 다룬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 책은 장(章)의 구별이 없지만, 간행동기를 쓴 박태환(朴兌桓)의 서(序)와 머리말에 해당되는 ‘제2회 하기(夏期) 국어강습’, 국어와 국문이 숭상되고 연구되어야 할 필요성을 논한 ‘자국언문(自國言文)’, 본론에 해당되는 ‘국문의 음학’, 그리고 발문에 해당되는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책은 국어의 음(音)에 대한 많은 문제를 취급하고 있으나, 그 내용은 1906년 6월에 유인(油印)된 『대한국어문법』의 내용과 본질적으로 다른 부분이 거의 없다. 또한, 1909년경 저자 미상으로 유인된 『고등국어문전(高等國語文典)』과도 그 내용이 거의 일치한다. 따라서 『고등국어문전』도 주시경의 저술로 추정될 수 있다.
특히, 이 책보다 1년 먼저 국문연구소(國文硏究所)에 제출된 「국문연구안(國文硏究案)」과 비교해볼 때, 이 책의 본론인 ‘국문의 음학’ 부분과 「국문연구안」의 ‘발음’ 부분이 순서와 내용에 있어 거의 일치한다.
「용비어천가(龍飛御天歌)」 등에 보이는 ‘ㅼ, ㅺ, ㅽ’ 등의 이자병서(異字竝書)는 된소리의 표기이므로 그것들은 ‘ㄸ, ㄲ, ㅃ’ 등과 같이 동자병서(同字竝書)로 표기해야 한다는 것과 ‘ㅅ, ㅈ, ㅍ’ 등 새로운 종성(終聲)을 예증한 것은 『국어문전음학』에서 비롯된 것으로서, 이 책이 가진 특징으로 볼 수 있다.
이 책이 지닌 또 다른 특징은 끝부분에 기록된 저자의 국문연구경력이다. 1892년에 국문을 자음과 모음으로 분해하였고, 1893년에 ‘·’가 ‘ㅣ, ㅡ’의 합음임을 깨달았으며, 1894년에 이에 대한 첫 번째 증명을 했다는 것 등이다. 이러한 사실은 주시경의 학문적 발전을 이해함에 있어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주시경문법론  (김석득, 형설출판사, 1979)

  • 『주시경연구(周時經硏究)』(김민수,탑출판사,1977)

  • 『역대한국문법대계(歷代韓國文法大系)』(김민수·하동호·고영근 편,탑출판사,1977)

  • 『주시경전집(周時經全集)』(이기문 편,아세아문화사,1976)

  • 『개화기(開化期)의 국문연구(國文硏究)』(이기문,일조각,197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최명옥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