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근로인민당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근로인민당(勤勞人民黨)

    정치단체

     1947년에 창당되었던 정당.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근로인민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47년에 창당되었던 정당.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좌우합작을 정치노선으로 하여 여운형(呂運亨)을 중심으로 발족하였다. 1945년 11월 21일에 창당한 조선인민당과 1946년 11월 12일에 창당한 사회노동당에 이어, 1947년 5월 24일 여운형을 중심으로 세 번째로 창당한 정당이다.
    여운형은 조선인민당·사회노동당 등과 같은 정당조직의 방향을 바꾸어 신당을 창당하기로 하고 신당조직위원회를 구성, 신민당(新民黨)·근로대중당(勤勞大衆黨)·해방동맹(解放同盟) 등을 포섭하여 좌익정당을 발족하기로 하였으나, 그 정치노선을 둘러싸고 난항을 거듭하여 합의를 보지 못하였다.
    이에 여운형은 몸소 창당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강령 초안을 가결한 뒤, 당명을 근로인민당으로 결정하고 1947년 5월 24일 창당하였다.
    당 조직은 위원장에 여운형, 부위원장에 백남운(白南雲)·이영(李英)·장건상(張建相), 그리고 중앙위원 72명, 기타 중앙감찰위원과 상임위원 등 모두 30명이었으며, 부서로는 사무국·조직국·선전국 등을 두었다.
    강령으로 진정한 민주주의국가 건설, 계획경제제도의 확립을 통한 전 민족의 완전한 해방, 진보적 민족문화 건설과 전인류의 문화향상에 공헌할 것 등을 채택하였다.
    그리고 다음의 4개 항을 첨가, 수정하였다. ① 모스크바삼상회의 결정에 의한 남북통일정부를 수립하되 민주주의 정당 및 사회단체는 자율적으로 임시정부를 구성하고, 공동위원회는 이에 협찬하며 원조할 것을 주장한다.
    ② 주요 산업의 국유화, 금융기관의 국유화, 주요 교통기관의 국유화 및 농업의 국유화를 주장한다. ③ 국고 부담의 의무교육제를 주장한다. ④ 민주적 노동법의 제정·실시를 주장한다. 근로인민당은 1947년 7월 19일 여운형이 암살됨으로써 사실상 와해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해방삼십년사』 Ⅰ·Ⅱ( 송남헌 ,까치,1985)

    • 대한민국정당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1973)

    • 몽양여운형  (여운홍, 청하각, 1967)

    • The Origins of the Koreanwar-Liberation and the Emergence of Separate Regimes,1945∼1947- (Chmings,B.,Princeton University Press,1981)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정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