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호(金灝)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장령, 울산군수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장령, 울산군수 등을 역임한 문신.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연안(延安). 자는 여습(汝習), 호는 심락재(尋樂齋). 김인개(金仁漑)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김현(金琄)이고, 아버지는 부사 김수오(金粹五)이며, 어머니는 유경원(柳慶元)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63년(현종 4) 충청도 유생으로서 이이(李珥)와 성혼(成渾)을 문묘에 종사하도록 건의하였다. 1678년(숙종 4) 통덕랑(通德郞)으로서 증광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전적·지평·사간 등을 역임하였다. 1687년 장령이 되어서 지평 이정익(李禎翊)·김만중(金萬重) 등을 구하려는 소를 올렸으나 거절당하였다.
1694년 갑술환국 이후에도 장령으로 있다가 울산군수를 지냈다. 성격이 강직하여 간관(諫官)의 풍채를 지니고 있었으며, 대각(臺閣)에서 그 직분에 능한 사람을 추천할 때 반드시 제일로 꼽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유병용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