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농사직설(農事直說)

산업문헌

 조선전기 문신 정초·변효문 등이 왕명에 의하여 우리나라의 풍토에 맞는 농법으로 1429년에 간행한 농업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농사직설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문신 정초·변효문 등이 왕명에 의하여 우리나라의 풍토에 맞는 농법으로 1429년에 간행한 농업서.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1책.
영역닫기영역열기편찬/발간 경위
1429년(세종 11)에 관찬(官撰)으로 간행하여 이듬해 각 도의 감사와 주·부·군·현 및 경중(京中)의 2품 이상에게 널리 나누어 주었다.
이 책은 그 뒤에도 판을 거듭하여 1492년(성종 23)에 내사본(內賜本)으로, 1656년(효종 7)에는 『농가집성』에 포함되어 십항본(十行本)으로, 이어서 1686년(숙종 12)에 숭정본(崇禎本)으로 인행(간행)되었다. 내사본은 일본에까지 건너갔다. 그 뒤에도 『산림경제』·『임원경제지 林園經濟志』 기타 여러 국내 농서에 인용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농사직설』의 내용이 대부분 중요 곡식류에 국한되고 기술이 간단하나, 우리 나라 풍토에 맞는 농법으로 편찬된 책으로는 효시가 된다. 또 이것이 지방 권농관의 지침서가 되었을 뿐 아니라, 그 뒤로 속속 간행된 여러 가지 농서 출현의 계기가 되었다.
정초가 쓴 서문에서와 같이 풍토가 다르면 농사의 법도 다르기 때문에, 이미 간행된 중국의 농서와 같지 않았다. 그러므로 각 도 감사에게 명하여 각지의 익숙한 농군들에게 물어 땅에 따라 이미 경험한 바를 자세히 듣고 수집하여 편찬하고, 인쇄, 보급하게 된 것이다.
즉, 종래에는 중국의 옛 농서에 의존하여 지방의 지도자들이 권농에 종사하였으므로 실제로 풍토에 따른 농사법의 변경이 어려웠던 것이다. 이와 같이 『농사직설』은 지역에 따라 적절한 농법을 수록하였으며, 우리 실정과 거리가 있는 중국 농사법에서 탈피하는 좋은 계기를 만들었다고 볼 수 있다.
이 책의 내용은 비곡(備穀)·지경(地耕)·종마(種麻)·종도(種稻)·종서속(種黍粟:기장·조·수수의 재배)·종직(種稷)·종대두소두(種大豆小豆:콩·팥·녹두의 재배)·종맥(種麥)·종호마(種胡麻)·종교맥(種蕎麥) 등 10항목으로 나뉘어 논술되어 있다.
이는 곡식작물 재배에 중점을 둔 농서인데, 이 책에 수록되어 있는 농사법의 모습을 살펴보면 우선 벼의 재배법으로 직파법(直播法)·건답법(乾畓法)·묘종법(苗種法)의 세 가지 수도재배법(水稻栽培法)과 산도법(山稻法)이 있었다.
즉, 이 네 가지 벼 재배법이 천후(天候)·수리(水利)·지세 등 환경조건에 따라 다양하게 실시되었던 것이다. 또, 경작농구로서는 쟁기·써레·쇠스랑·미리개·번지·고무래·따비·호미 등이 쓰였으며, 거름으로는 인분·우마분·재거름·녹비(綠肥:참갈잎·녹두 등)·외양간거름 등이 사용되었다.
논밭갈이로는 봄가을의 천경(淺耕)과 가을의 심경(深耕)을 장려하였다. 밭작물의 파종법으로는 조파(條播)·살파(撒播)·혼파(混播) 등 세 가지 방법이 시행되었으며, 경작방식으로는 2년3작·단작·혼작·휴한·간작 등이 적절히 채택되었다.
『농사직설』의 내용은 판본이 거듭되고 개수됨에 따라 계속 증보되었는데, 예를 들면 조도앙기(早稻秧基), 화누법(火耨法), 목화재배법 등의 새 항목이 첨가되기도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춘녕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