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다보사(多寶寺)

불교유적

 전라남도 나주시 금성산(錦城山)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승려 원효가 창건한 사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다보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나주 다보사 경내 전경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전라남도 나주시 금성산(錦城山)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승려 원효가 창건한 사찰.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대한불교조계종 제18교구 본사인 백양사(白羊寺)의 말사이다. 『나주읍지』에 의하면 627년 임제종(臨濟宗)의 사찰로 창건되었다고 하나, 당시 임제종이 중국에서조차 형성되지 않았으므로 전혀 신빙성이 없다.
따라서 창건은 절의 기록대로 661년(문무왕 1) 원효(元曉)가 창건한 것으로 봄이 타당하다. 그 뒤 1184년(명종 14) 지눌(知訥)이 중건하였고, 1568년(선조 1) 서산(西山)이 중창하였으며, 1878∼1881년 사이에 대웅전·영산전·명부전·칠성각이 중수되었다.
당우들은 좁은 골짜기의 지형을 적절히 살려 배치하였으므로 다소 부자연스러운 감이 있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대웅전·영산전·명부전·칠성각·종루·금강문·요사채·객사 등이 있다.
이 가운데 전라남도문화재자료 제87호로 지정된 대웅전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에 주심포계(柱心包系) 건물이다. 원래 문평면의 신로사(薪老寺)에 있었던 것이나, 신로사가 폐사됨에 따라 이곳에 옮겨 세웠다.
또, 대웅전 옆에는 높이 1.8m의 삼층석탑이 있고, 오래된 것으로 보이는 동종(銅鐘) 하나와 조선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석등이 있다. 절의 뒷산에는 왕건(王建)이 견훤(甄萱)과 싸우기 위하여 쌓은 금성산성지(錦城山城址)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전통사찰총서』 7(사찰문화연구원,1996)

  • 『명산고찰(名山古刹) 따라』(이고운·박설산,신문출판사,1987)

  • 『문화유적총람(文化遺蹟總覽)』(문화재관리국,1977)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위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