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단련판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단련판관(團練判官)

    조선시대사제도

     조선 초기 각 도 제진(諸鎭)의 장(將).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단련판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관직, 관원
    시행시기
    조선 전기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초기 각 도 제진(諸鎭)의 장(將).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394년(태조 3) 판의흥삼군부사 정도전(鄭道傳)의 건의에 따라 각 도에 절제사·부절제사·검할사(鈐轄使)와 주군(州郡)에 단련사(團練使)를 두고 그 아래 단련판관을 두었는데, 대개 5·6품의 수령이 이를 겸대하였다.
    그 뒤 1466년(세조 12) 진관체제(鎭管體制)에 의하여 거진(巨鎭)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지역단위 군사조직의 말단으로 각 군현에 제진이 설치될 때 병마절제도위(兵馬節制都尉)로 개칭되었다.
    그리고 제진 가운데 동첨절제사를 수령인 군수가 겸한 예와 같이, 병마절제도위 또한 동반의 수령인 현령·현감이 겸하도록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문수홍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