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대련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대련사(大蓮寺)

    불교유적

     충청남도 예산군 광시면 봉수산(鳳首山)에 있는 삼국시대 백제의 승려 의각과 도침이 창건한 사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대련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예산 대련사 원통보전
    이칭
    대련사(大連寺)
    분야
    불교
    유형
    유적
    성격
    사찰
    건립시기
    656년
    소재지
    충청남도 예산군 광시면 동산리 산11
    시대
    고대-삼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충청남도 예산군 광시면 봉수산(鳳首山)에 있는 삼국시대 백제의 승려 의각과 도침이 창건한 사찰.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대한불교조계종 제7교구 본사인 수덕사(修德寺)의 말사이다. 『신증동국여지승람』과 『범우고(梵宇攷)』·『가람고(伽藍考)』 등에는 ‘대련사(大連寺)’로 기록되어 있다. 이 절은 656년(의자왕 16)에 백제의 고승 의각(義覺)과 도침(道琛)이 창건하였으며, 845년(문성왕 7) 무염(無染)이 중창하였다.
    대련사라고 한 것은 가까이에 있는 임존성(任存城) 안에 연당(蓮塘)과 연정(蓮井)이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고려시대의 역사는 전하지 않으며, 조선시대는 1648년(인조 26)과 1691년(숙종 17), 1745년(영조 21)에 각각 중수하였다. 그 뒤 보월(普月)이 1836년(헌종 2) 수선당(修禪堂)을 중수하였고, 1843년 노전(爐殿)을 신축하였으며, 1849년 법당을 중수하여 사찰의 면모를 일신하였다.
    이와 같은 역사는 1975년 군청의 보조금으로 법당인 원통보전(圓通寶殿)을 해체, 복원하였을 때 대들보 속에서 발견된 도광 29년 기유(道光二十九年己酉, 1849) 3월 16일에 쓴 대련사법당중수상량문이 발견됨으로써 확인되었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극락전과 노전·산신각·요사채 등이 있다. 이 중 충청남도 문화재자료 제177호로 지정되어 있는 정면 3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인 극락전은 1975년까지 원통보전이라 하였으나, 해체·보수 때 이 건물 뒤쪽에서 ‘극락보전’이라고 쓴 현판이 발견되어 법당의 이름을 바꾸었다. 이 밖에도 법당 앞뜰에는 충청남도 문화재자료 제178호인 대련사 삼층석탑이 있다.
    지대석(地臺石) 위에 기단과 탑신부를 올린 이탑의 전체 높이는 약 2.5m에 불과하지만, 이 절의 오랜 역사를 뒷받침해 주는 귀중한 유물이다. 절 앞에는 오래된 느티나무 두 그루가 있는데, 왼쪽 것은 수령 700년이 훨씬 넘는 고목이다. 절에서 1.5㎞ 거리에는 백제 부흥군이 나당연합군의 공격을 물리친 임존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명산고찰 따라』(이고운·박설산,신문출판사,1987)

    • 『한국사찰전서 상』(권상로,동국대학교출판부,197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지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