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대왕반(大王飯)

고전시가작품

 고려시대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속악가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대왕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대왕반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시대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속악가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시용향악보』에 수록되어 있다. 원래 이 노래는 민간신앙인 서낭신앙을 기반으로 한 무가(巫歌)로서, 서낭당의 제단에 서낭상(床)을 차려놓고 제사를 지낼 때 불렀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궁중의 악장 가운데 속악가사의 하나로 채택됨으로써 무가적 기능과 악장적 기능을 복합적으로 갖추게 된 것으로 보인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가사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八位城隍(팔위성황) 여○ 位(위)런 놀오쉬오
믓갓 가ᅀᆞ리 쟝화섀라
當時(당시)예 黑牧丹(흑모란)고리
坊廂(방상)애 ᄀᆞ드가리
노니실 大王(대왕)하
디러렁다리 다리러디러리
이 노래에서 불려지고 있는 신은 팔위성황(八位城皇)의 여덟 대왕이다. 이것이 팔도성황(八道城皇)과 대응되는 것이라면 경상도 태백산선왕, 전라도 지리산선왕, 충청도 계룡산선왕, 강원도 금강산선왕, 경기도 삼각산선왕, 함경도 백두산선왕, 평안도자모산(慈母山)선왕, 황해도 구월산선왕이 된다. 결국 이 여덟 산신을 모시는 제의에 연결되고, 따라서 이 경우의 서낭신은 마을의 차원을 넘어 국가적 성격을 띤다고 하겠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가사의 내용은 현대어 옮김이 완벽하게 이루어지지 않아서 정확히 파악되지 않지만, 서낭당의 여덟 성황신이 성안에서 흑모란(黑牡丹) 같은 많은 여인들과 함께 어울려 노는 모양을 객관적 시점으로 묘사한 것이 아닌가 한다.
여기서 성황신과 여인의 결합은 단순한 음사(淫詞)가 아니라 풍요와 다산을 의미하는 주술적 상징일 것이다. 제목이 ‘대왕반’인 점에 주목하면, 어쩌면 이 노래는 성황신의 신주단지에 제물을 가득 차려놓고, 여덟 성황을 부르는 내용인 것도 같다.
이 노래는 조선 태조가 한양에 도읍을 정하고 국사당(國師堂)에서 제사 때 불렸으리라고 생각된다. 노래의 선법(旋法)은 평조(平調)이고, 곡의 길이는 한 장단이 16박자로 된 열세 장단으로 구성되었다. 악보는 『시용향악보(時用鄕樂譜)』의 16정간보(井間譜)에 오음약보(五音略譜)로 기보(記譜)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고려가요(高麗歌謠)의 어석연구(語釋硏究)』(박병채,이우출판사,1984)

  • 『시용향악보(時用鄕樂譜)』(연세대학교출판부,1954)

  • 「시용향악보(時用鄕樂譜) 소재(所載) 무가류(巫歌類) 시가연구(詩歌硏究)」(임재해,『영남어문학』 제9집,영남어문학회,1982)

  • 「시용향악보(時用鄕樂譜) 소재(所載)의 여요고(麗謠攷)」(박성의,『국어국문학』 53호,1971)

  • 「시용향악보(時用鄕樂譜)의 배경적(背景的) 연구(硏究)」(김동욱,『한국가요의 연구』,을유문화사,1961)

  • 「시용향악보(時用鄕樂譜)의 한 고찰(考察)」(이병기,『한글 113호』,한글학회,195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학성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