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渡)

조선시대사제도

 고려·조선시대 한양과 경기도 일원에 설치된 나루.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제(濟), 과(過)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나루
시행시기
조선 시대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조선시대 한양과 경기도 일원에 설치된 나루.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도와 진(津)은 강폭의 넓고 좁음에 따라 구별하는데, 도는 제(濟) 또는 과(過)라고도 하였다.
인마의 내왕 또는 물자운반을 위한 수상교통로, 범죄인 기찰(譏察)을 위한 초소로서의 기능을 발휘하고 목적을 수행하기 위해 고려시대부터 제도적으로 설치되어 예성강의 벽란도(碧瀾渡), 임진강의 하원도(河源渡), 한강의 사평도(沙平渡)·양화도(楊花渡) 등이 있었다.
서울을 한양으로 천도한 조선 초기는 한강에 한강도와 양화도만 설치, 운용하였으나 점차 증설되었다. 『경국대전』에 의하면 용인·충주로 통하는 한강도, 광주(廣州)로 통하는 삼전도(三田渡), 시흥·수원으로 통하는 노도(路渡), 양천을 거쳐 강화도로 빠지는 양화도와 낙하도(洛河渡)·임진도(臨津渡)·벽란도 등 7곳을 두었고, 여기에는 종9품의 도승(渡丞)을 배치하도록 하였는데, 이 가운데 벽란도는 경기도수운판관이 겸직하였다.
도에는 관선뿐만 아니라 사선도 운행되었으며, 관리자인 도승과 다수의 진부(津夫)주 01)를 두고 도전(渡田)을 주어 운영하게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경국대전(經國大典)

  • 『역주경국대전(譯註經國大典)』-주석편- ( 한우근 외,한국정신문화연구원,1986)

  • 『한강사(漢江史)』 ( 서울특별시사편위원회 ,1985)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津尺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문수홍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