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모두루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모두루(牟頭婁)

    고대사인물

     삼국시대 고구려 대사자로 북부여 수사를 역임한 귀족.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모두루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집안 모두루총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삼국시대 고구려 대사자로 북부여 수사를 역임한 귀족.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광개토왕 때 북부여의 수사(守事)를 맡았다. 관등은 대사자(大使者)였다. 모두루의 존재는 1935년 10월에 중국의 길림성(吉林省)집안현(集安縣)의 동북, 즉 북한의 자강도 만포의 맞은편 언덕인 하양어두(下羊魚頭)에서 발견된 모두루묘지명에 의하여 비로소 세상에 알려졌다.
    이 묘지명에 의하면 모두루의 선조는 북부여 출신으로 동명성왕과 함께 북부여로부터 내려왔으며, 4세기 초에는 대형(大兄) 염모(冉牟)가 크게 활약하여 모두루 일가족을 중흥시켰다고 한다. 그런데 이 묘지명에는 그의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이름은 지워져서 알 수 없다.
    그들의 관등이 대형이었음은 알 수 있다. 광개토왕대에 이르러 모두루는 할아버지의 공에 인연하여 왕의 은혜를 받아 동명성왕과 모두루 일족의 출신지인 북부여의 수사로 파견되었다. 그뒤 임지에서 광개토왕이 죽었다는 말을 듣고 멀리서 슬퍼하였다고 한다.
    이밖에 모두루에 관해서는 묘지명의 결락으로 자세히 알 수 없지만, 묘지명의 문맥으로 보아 염모 이후에 모두루 일족이 왕권에 밀착되어 대대로 중용되었으며 세습적으로 북부여를 지배하였다는 사실을 추정할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금석전문(韓國金石全文)』(허흥식 편,아세아문화사,1984)

    • 『通溝』上(池內宏,國書刊行會,1979)

    • 「牟頭婁一族と高句麗王權」(武田幸男,『朝鮮學報』 99·100合集,1981)

    • 「高句麗の金石文」(田中俊明,『朝鮮史硏究會論文集』 18,1981)

    • 「牟頭婁塚とその墓誌」(佐伯有淸,『七支刀と廣開土王碑』,吉川弘文館,1977)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권덕영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