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무애가(無碍歌)

고전시가작품

 신라시대 원효(元曉)가 지었다고 하는 불교가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무애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고전시가
유형
작품
성격
불교가요
창작년도
신라시대
작가
원효
시대
고대-삼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신라시대 원효(元曉)가 지었다고 하는 불교가요.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제작연대는 미상이고, 가사도 현전하지 않는다. 다만, 노래의 유래가 『삼국유사(三國遺事)』 권4 원효불기조(元曉不羈條)와 『파한집(破閑集)』 권하에 기록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삼국유사』에 따르면 ‘무애’란 『화엄경』의 “일체무애인 일도출생사(一切無㝵人一道出生死)”에서 유래한 말이다.
원효가 파계하고 한 때 속인 행세를 하며 소성거사(小性居士)라 일컬을 때, 광대들이 큰 바가지를 들고 춤추며 노는 것을 보고 그 모습을 본떠 무애라 이름하고 이 노래를 지어 부르며 방방곡곡을 돌아다녔으며, 이에 불교를 민중에게 널리 전파할 수 있었다고 한다.
한편, 『파한집』의 기록에는 원효가 파계했을 때 호리병박을 어루만지면서 저자(市)에서 노래부르며 춤추니, 이것을 무애라 하였고, 뒤에 호사자(好事者)들이 호리병박에 금으로 만든 방울을 달고 채색 비단을 장식하여 두드리며 음절에 맞게 춤 동작을 하고 여기에다 경론(經論)에서 가려 뽑은 게송(偈頌)을 지어 이것을 「무애가」라 했다고 한다.
밭 가는 늙은이들까지도 이것을 본받아 놀았다고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고려 때 이 노래는 「무애무(無㝵舞)」로 바뀌어져서 궁중의 정재(呈才) 춤의 하나로 되면서 기녀가 창하였고, 조선말까지 「무애희(無㝵戱)」라 하여 무악(舞樂)으로 전승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학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