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바보사위설화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바보사위설화

    구비문학작품

     바보인 신랑이 처가에 가서 아내가 시키는 대로 하였으나, 결국은 실수를 저지르게 된다는 내용의 설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바보사위설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치서설화(癡壻說話), 바보신랑설화
    분야
    구비문학
    유형
    작품
    성격
    설화
    창작년도
    미상
    작가
    미상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바보인 신랑이 처가에 가서 아내가 시키는 대로 하였으나, 결국은 실수를 저지르게 된다는 내용의 설화.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소화(笑話) 중 치우담(痴愚譚)에 속하며, ‘치서설화(癡壻說話)’·‘바보신랑설화’라고도 한다. 중국·일본 등지에도 분포되어 있다.
    중국 문헌인 『태평광기(太平廣記)』 권262에 보이며, 우리 문헌인 성현(成俔)의 『용재총화』 권5에도 수록되어 있다. 구전설화로는 전국적으로 전승되고 있는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바보인 남편과 같이 친정에 가면서 아내는 남편이 망신당하지 않도록, 음낭(陰囊)에 줄을 달아, 잡아당기는 횟수에 따라 인사말을 하도록 가르쳤다. 신랑은 그 말을 좇아서 인사를 잘 치르게 되어 장인의 인정을 받았다. 그런데 아내가 급한 일로 줄에다 명태를 매어 두고 나갔는데, 그 사이에 고양이가 와서 명태를 물고 계속 잡아당겼다.
    신랑은 고양이가 잡아당기는 대로 “진지 잡수시오, 연초 잡수시오.”를 연발하여 큰 실수를 하고 말았다. 이 설화는 중국으로부터 영향을 받았으리라 생각되는데, 우리나라의 설화에는 아내의 안타까워하는 마음씨와 해학성이 부각되고 있으며, 고유한 도덕적 규범 사회의 단면이 반영되어 있다.
    이와 같이, 문안드리면서 벌이는 사위의 바보스러운 행동 이외에도 첫날밤에 동치미를 먹으려다 벌이는 행동, 처가를 잊어버려 벌이는 행동, 음식 먹는 방식을 잘 모르는 행동, 문상 가서 벌이는 행동 등 바보 사위의 비정상적인 행위가 각 편에 따라 다양하게 구현되고 있다.
    이 설화는 남편의 우둔함을 드러내어, 도덕적 규범에 순종해야 하는 삶에서 일어나는 긴장을 웃음으로 해소하고 있다. 또한, 성인으로 독립할 수 없는 사람을 강제적으로 독립시키는 데서 오는 모순을 드러내, 사회적 인습을 비판하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현룡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