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백운암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백운암(白雲庵)

    불교유적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 백운산(白雲山)에 있는 개항기 진령군 파평윤씨가 창건한 암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백운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 백운산(白雲山)에 있는 개항기 진령군 파평윤씨가 창건한 암자.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대한불교조계종 제5교구 본사인 법주사의 말사이다. 1886년(고종 23)에 진령군(眞靈君) 파평윤씨(坡平尹氏)가 창건하였다.
    윤씨는 원래 무당으로서 1882년 임오군란으로 충청도로 피난 왔던 명성황후가 곧 궁으로 돌아가게 될 것임을 예언하였는데, 황후가 궁으로 환도한 뒤 윤씨를 불러올려 용하다는 칭송과 함께 진령군여대감(眞靈君女大監)의 벼슬을 내렸다.
    그 뒤 괴산리에 거주하던 중 백의철불(白衣鐵佛)이 나타나서 지금의 절터에 불상을 안치하라는 꿈을 꾸고 절을 창건하여 백운암이라 하였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법당·요사채·칠성각 등이 있으며, 법당은 1886년에 진령군이 세운 것이다.
    법당과 요사를 함께 사용하다가 1977년 요사를 신축하여 법당과 요사가 분리되었으며, 1991년에는 삼성각을 신축하고 요사를 수리하였다. 당 안에는 충청북도유형문화재 제21호로 지정된 철불 좌상을 비롯하여 후불탱화(後佛幀畵)·신중탱화(神衆幀畵)·지장탱화(地藏幀畵) 등이 있다.
    이 중 철불 좌상은 고려시대의 작품으로 추정되는 빼어난 작품으로, 불상 전체가 세모꼴을 이루고 있어 안정감을 더하여준다. 현재는 철불 위에 석고를 바르고 그 위에 금으로 도색하였다. 삼성각 안에는 1885년(고종 25)에 조성한 칠성·산신·독성탱화(獨聖幀畵)가 봉안되어 있으며, 그밖에도 종과 금고(金鼓)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전통사찰총서』 10-충북의 전통사찰 Ⅰ-(사찰문화연구원,1998)

    • 사지  (충청북도, 1982)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위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