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보장록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보장록(寶藏錄)

    불교문헌

     대한제국기부터 해방 이후까지 생존한 승려 금봉의 법어집으로 1958년에 간행한 불교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보장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삼신, 사지, 대보리도, 향상일로착족무문, 금봉
    분야
    불교
    유형
    문헌
    성격
    불교서
    편저자
    금봉
    제작시기
    1958년
    권수
    1책
    간행자
    주연
    시대
    근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대한제국기부터 해방 이후까지 생존한 승려 금봉의 법어집으로 1958년에 간행한 불교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책. 1958년 문손인 주연(周演)이 편집, 발간하였다. 권두와 책 끝에 무용(無用)의 서와 발문이 있으며, 본문은 총 14장으로 분류되어 있다. 제1장은 제목의 해석으로, 삼신(三身)과 사지(四智)와 대보리도(大菩提道)가 이 책 속에 다 갖추어져 있으므로 ‘보장록’이라 한다고 하였다.
    그리고 문수(文殊)·보현(普賢)·관음보살(觀音菩薩)에 대하여 독특한 해석을 가하였다. 즉 안근(眼根)을 좇아 근원으로 돌아간 것을 문수라 하고, 이근(耳根)을 좇아 근원으로 돌아간 것을 관음, 마음으로 좇아 근원에 돌아간 것을 보현이라 하였으며, 문수는 부처의 묘관찰지(妙觀察智), 관음은 부처의 무연대비(無緣大悲), 보현은 부처의 무위묘행(無爲妙行)을 표출시키는 보살이라고 보았다.
    특히 제13장 「향상일로착족무문(向上一路捉足無門)」에서는 임제삼구(臨濟三句)·격외선(格外禪)·오종가풍(五宗家風)·삼처전심(三處傳心) 등 선종의 주요사상을 비롯하여 인생관 등 20여 개의 주제를 다루고 있다. 그 가운데 인생관에서는 “무아(無我)와 평등의 실상을 바로 보는 것이 각(覺)이다. 스스로 깨달으면 인격을 완성하고 남을 깨닫게 하면 사회를 정화함이다. 삼계(三界)를 초탈한 것이 부처이고, 무상(無常)과 생멸(生滅)의 색상(色相)을 집착하는 것이 인생고(人生苦)이며 육도 윤회의 중생이다.”라고 하였다. 제14장 포교문에서는 무위진인(無爲眞人), 심즉불(心卽佛) 등에 관하여 논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종익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