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서산문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서산문(西山門)

    불교단체

     조선 중기 서산대사(西山大師)가 세운 불교의 한 문파.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서산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중기 서산대사(西山大師)가 세운 불교의 한 문파.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서산대사는 조선조 불교의 중흥조로서 그 문도가 1,000여명에 달하였다. 조선 초기의 억불정책과 성종·연산군 등의 파불행위가 있은 뒤, 정심(正心)-지엄(智儼)-영관(靈觀)으로 이어진 선종(禪宗)의 법맥은 휴정과 선수(善修)에게 이어졌고 이들 2인의 고승 밑에 법맥을 이은 많은 문도가 생겨났다.
    현재의 대한불교조계종의 승려는 모두가 그 연원을 이들 두 고승에게 두고 있다. 서산대사의 1,000여명 문도 가운데 법맥을 이은 제자는 70여명이다. 그 가운데 유정(惟政)과 언기(彦機)·태능(太能)·일선(一禪) 등의 네 제자는 그 선법을 이은 가장 대표적인 고승으로서 4대 문파를 이루었다. 그 밖의 입실제자(入室弟子)로는 인영(印英)·원준(圓俊)·법견(法堅)·해일(海日)·경헌(敬軒)·자휴(自休)·행주(幸珠)·덕운(德雲)·청학(淸學)·희감(熙鑑)·옥정(玉晶)·영규(靈圭)·처영(處英)·인오(印悟)·해안(海眼)·계오(戒悟)·영숙(靈淑)·담언(曇彦)·학린(學璘)·의형(義瑩)·은휴(隱休)·진일(眞一)·수일(守一)·설매(雪梅) 등 수십여명이 있었다.
    그 가운데 인오는 선학이 탁월하였고 처영과 영규는 임진왜란 때 의승장으로 활동하였다. 이와 같은 서산문파에 의하여 쇠퇴하였던 조선시대 불교는 활기를 되찾게 되었다. 그리고 서산문파는 선과 교학을 함께 닦을 것을 강조하면서도 선의 우위를 주장한 특징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종익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