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속요(俗謠)

고전시가개념용어

 상층문화권의 정통가요인 가곡이나 시조 등에 비해 정제되지 못한 노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속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악장가사 / 가시리 / 유림가
분야
고전시가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상층문화권의 정통가요인 가곡이나 시조 등에 비해 정제되지 못한 노래.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일반적으로는 정가(正歌)와 대립되는 노래, 곧 잡스럽거나 속된 하층문화권의 노래라는 뜻으로 속가(俗歌) 또는 잡가(雜歌)라고도 한다.
그러나 한국문학사에서 ‘속요’라는 명칭은 경기체가(景幾體歌)와 더불어 고려시대 가요의 주요한 몫을 차지하는 특정한 장르 명칭으로 통용된다. 즉 조선 후기에 전문적인 소리꾼들에 의하여 집중적으로 창출된 잡가(속가)와는 별개의 장르로 다루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속요라 하면 일반적으로 고려시대에 경기체가와 더불어 공존하였던 노래들을 가리키며 속악가사를 통해 그 모습을 살필 수 있다. 한때 고속가(古俗歌)나 장가(長歌)로 불리기도 하였으나 별로 쓰이지 않고 있다.
한편 속요와 유사한 개념으로 ‘속악가사’라는 명칭이 있으나 이 둘은 구별된다. 속요는 특정한 형식적 구조와 담당층을 가지고 있는 역사적인 장르 명칭이다. 이에 비하여, 속악가사는 『고려사(高麗史)』 악지(樂志) 속악조(俗樂條)에 실려 있는 모든 가요를 비롯하여 『악학궤범(樂學軌範)』·『악장가사(樂章歌詞)』·『시용향악보(時用鄕樂譜)』 등의 악서(樂書) 또는 가집(歌集)에 실려 있는 노래 가운데 고려의 궁중속악으로 쓰인 가요를 총칭하는 개념이다. 따라서 속악가사에는 속요를 비롯하여 향가·불가(佛歌)·무가(巫歌)·경기체가·지방민요 계통의 노래 등이 포괄된다.
속요가 언제 어떠한 과정을 거쳐 형성되었는지 명확하게 알 수는 없다. 다만 현존 작품의 구조와 음악과의 관련성을 고려하여 형성과정을 추정하는 견해가 있다. 이는 현전하는 고려가요 가운데 상당수의 작품이 별곡(別曲) 혹은 별사(別詞)라는 명칭이 붙어 있는 데 주목하고, 이 별곡체의 형성과정의 하나로 속요의 생성을 밝히는 방법이다.
즉, 별곡 혹은 별곡체 가요는 고려 예종 11년(1116)에 송(宋)나라로부터 대성악(大晟樂)이 들어옴에 따라 고려의 전통가악(歌樂)에 일대변혁이 일어나는 과정에서 생성되었다는 것이다. 그 구체적인 양상은 외래음악인 대성악이 전래되면서 전통가악과 몇 단계의 융합되는 과정을 거치는 가운데 별곡 혹은 별곡체 가요가 생성되었을 것으로 파악한다.
① 처음에는 외래악을 그대로 모방하면서 그 가락에 알맞은 재래의 사설을 찾아 새 형태의 우리말 사설이 지어졌을 것이다. ② 재래의 사설과 새로 들어온 가락이 맞지 않을 때 그 조절을 위하여 여러가지 방법을 시도했을 것을 예측할 수 있다. ③ 나아가서 새로운 가락에 맞는 사설이 창작되어 정형률로서 토착화하는 과정의 3단계를 거쳤을 것으로 추정한다.
그리하여 「청산별곡(靑山別曲)」·「서경별곡(西京別曲)」·「만전춘별사(滿殿春別詞)」 같은 속요는 제2단계에, 즉 새로 들어온 가락에 재래의 사설을 합성하여 조절하고 재편성하는 과정에서 형성된 것으로 본다.
가령 「청산별곡」은 「청산곡」이라 할 만한 재래의 사설과 「바ᄅᆞ노래」라 부름직한 재래의 사설을 새로 유입된 어떤 새 가락에 맞추어 합성함으로써 생성된 노래로 볼 수 있는 것이다. 「서경별곡」 또한 제1연의 서경에 관련된 4구체 민요형의 사설과 제2연의 당대에 유행하였던 민요사설 및 제3연의 대동강에 관련한 재래의 민요사설을 합성하여 재편성함으로써 생성된 노래로 본다.
「만전춘별사」도 새로운 악곡에 맞는 가요로 생성괸 것으로 보여딘다. 각 연마다 표현방법이 다르고 형태 및 어법도 상당한 차이를 보이고 있어 여러 형태의 재래 사설을 새로운 가락에 맞추어 이것저것 합성한 뒤 맨 끝에 “아소 님하 원ᄃᆡ평ᄉᆡᆼ(遠代平生)애 여힐ᄉᆞᆯ 모ᄅᆞᄋᆞᆸ새”로 마무리짓고 있다. 이와같이 속요 중 상당수는 새로 유입된 외래악곡에다 재래의 민요사설을 대입하여 합성, 조절하는 과정에서 생성된 것으로 보는 설이 유력하다.
이러한 별곡이나 별사 계통의 속요는 그 생성의 상한선이 12세기초 예종대의 대성악 수입 이후가 된다. 그리고 이러한 경로로 생성된 속요는 한 단계 더 발전하여 제3단계인 창작가요로서 토착화되는 시기에 이르는데, 그것이 곧 「한림별곡」 같은 경기체가 양식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그러나 모든 속요가 이와 같은 형성과정을 거쳤다고 보기는 어렵다. 이를테면 「동동(動動)」의 경우는 애초에 ‘달거리노래’라는 지방 민요가 있었고, 그것이 장생포(長生浦) 지방의 군악(軍樂)으로 수용된 다음 다시 궁중의 무악(舞樂)으로 재편성되는 경로를 밟아 형성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기 때문이다.
속요는 대부분 작자가 알려져 있지 않다. 그것은 속요의 장르 생성이 재래의 민요를 새로운 궁중무악(宮中舞樂) 혹은 연악(宴樂)으로 재편하여 수용한 데에 기인하는 것으로 보인다.
즉, 속요의 밑바탕을 이루는 민요는 하층민의 집단적인 공동작품으로 작자를 알 수 없는 것이 당연하다. 그러한 민요사설을 고려 후기에 왕실의 주변인물인 권문세족(權門世族)이 궁중악으로 수용하는 과정에서 속요가 생성되었다. 그러므로, 처음부터 어느 개인이 뚜렷한 창작의식을 가지고 창출한 개인창작가요가 아닌 바에야 어느 특정인을 작가라 할 수도 없는 것이다.
그런데 한때 속요를 민요와 동일시하여 그 작자층을 고려시대의 민중층으로 이해한 적이 있었다. 그것은 속요의 대부분이 민요 특유의 구조(반복과 병치의 원리에 의한)와 표현(공식적·관습적 표현과 전형적 상징 사용), 언어(민중의 일상어·속어·비어·비문명어), 보편적 율격(3음보격 중심의 율격)을 두루 갖추고 있다는 데에서 의심의 여지가 없이 받아들여졌다.
그러다가 모든 속요가 일률적으로 민요일 수는 없으며, 그 가운데에는 「한림별곡(翰林別曲)」의 작자층에 못지않은 상층 지식인의 작품도 있을 수 있다는 이론(異論)이 제기되었다.
가령 「청산별곡」의 경우 그 이미지가 관용적이 아니고 구성에 있어서 동적이면서 논리성을 일관하고 있으며 고도의 상징과 긴장감을 함축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그 작자가 민중층일 수는 없으며, 지식인의 개인창작가요일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또한 「쌍화점(雙花店)」의 경우 제2연이 『고려사』 악지에 「삼장(三藏)」이라는 제목으로 한시화(漢詩化)되어 있다. 「삼장」은 충렬왕대의 행신(倖臣)인 오기(吳祈)와 김원상(金元祥), 그리고 내시인 석천보(石天補)·석천경(石天卿) 등이 관기(官妓)나 관비(官婢) 혹은 여무(女巫) 중에 노래 잘하는 이를 뽑아 가르쳐 궁중에서 부르게 한 것이라고 한다.
이러한 해설을 근거로, 역시 이들 지식인 계층이 관여한 개인창작품일 가능성이 크다는 주장이 나왔다. 나아가 이보다 더욱 극단적인 견해로는 오늘날 전하는 모든 속요는 궁중악으로 쓰여진 가요였으므로, 민간계통의 노래일 수는 결코 없다는 주장도 있다.
물론 속요는 『고려사』 악지의 속악조를 비롯하여 『악학궤범』·『악장가사』·『시용향악보』 같은 궁중악을 수록한 문헌에 채록되어 있으므로 그 담당층은 왕과 권문세족을 중심으로 하는 상층 지식인 계층임에 틀림없다. 그러나 속요가 비록 궁중악으로 소용된 가요였다 할지라도 그 사설의 원천은 민요에 있으므로 본래의 작자층은 민중층으로 볼 수 있다. 그것을 바탕으로 재창작하여 향유한 왕실과 그 주변인물인 권문세족은 수용자층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 하겠다.
속요의 형식적 특성은 율격을 비롯하여 여러가지 측면에서 설명될 수 있다. 우선 속요는 특정한 정형적 형태를 충실히 따르는 ‘정격형’과 그러한 틀을 어느 정도 벗어나는 ‘변격형’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정격형은 ① 음수율이 주로 2·3·4음절로 되어 있으나, 3음절이 압도적으로 우세하다. ② 음보율은 일률적으로 3음보로 되어 있으나, 가끔 4음보도 끼어 있다. ③ 구수율(句數律)은 별반 통일성이 없다. ④ 대체로 후렴구를 가졌다. ⑤ 일률적으로 여러 연이 중첩되어 한 가요를 이룬다는 점에서 공통성을 보인다. 「동동」·「처용가(處容歌)」·「쌍화점」·「서경별곡」·「청산별곡」·「정석가(鄭石歌)」·「가시리」가 이에 해당한다.
변격형은 ① 음수율은 주로 2·3·4음절이 많으나 4음절이 우세한 경향을 보이며, ② 음보율은 3음보와 4음보가 번갈아 사용되나 4음보가 우세한 경향을 보인다. ③ 구수율은 별반 통일성이 없고, ④ 후렴구가 차차 소멸하여가는 경향을 보인다. ⑤ 여러 연이 중첩되어 한 가요를 형성한다는 점에서는 공통성을 보인다. 「이상곡(履霜曲)」·「만전춘별사」 등이 이에 해당한다.
이로 보아 속요는 처음에 특정한 형태를 갖춘 정형시이던 것이 차차 시대의 변천에 따라 그 정형성이 허물어지고 후렴구가 소멸되어가면서 정격형에서 변격형으로 되는 과정을 겪는다. 나아가 새로운 시형인 시조에 접근해가는 양상을 보이는 것으로 파악된다. 그러나 속요가 붕괴되어 시조가 발생한다는 주장은 설득력을 잃어가고 있다.
한편 속요의 형식을 연의 중첩 여부에 따라, 단 하나의 연으로 된 단련체(單聯體)와 몇 개의 연이 중첩되어 이루어진 연장체(聯章體)로 나누어 파악하기도 한다. 연장체는 다시 그 주제가 하나로 일관되어 있는 일제연장체(一題聯章體)와 각 연마다 그 주제를 달리하는 분제연장체(分題聯章體)로 다시 나뉘어진다.
그리하여 일제연장체로는 「서경별곡」·「가시리」·「정읍사(井邑詞)」를, 분제연장체로는 「쌍화점」·「동동」·「만전춘별사」·「청산별곡」·「정석가」를 든다. 단련체 속요로 「사모곡(思母曲)」·「이상곡」·「처용가」 등이 있다.
또한 속요의 형식을 통사론적 구성요소에 따라 앞 시대의 사뇌가 형식과 관련하여 살피기도 한다. 즉, 속요의 후렴을 제거하고 문맥적 의미와 종결어미에 따라 그 형식을 재구성할 경우 「정읍사」와 「이상곡」은 10구체 사뇌가 형식을 그대로 계승한 것이다. 「가시리」는 8구체 사뇌가와 같은 단순 형식으로 되어 있다. 그리고, 「동동」·「처용가」·「쌍화점」·「정석가」·「만전춘별사」는 10구체 혹은 8구체 사뇌가 형식의 전체이거나 일부를 반복한 복합 형식으로 되어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속요의 특징적인 형식구조는 ① 연장체로 되어 있다는 점, ② 3음보격이 중심이라는 점, ③ 후렴구(혹은 여음구)를 지니고 있다는 세 가지 사실을 언급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속요의 주제는 남녀간의 강렬한 사랑 혹은 그에 따른 이별의 애틋함을 담은 것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여기에 해당하는 작품으로 「서경별곡」·「가시리」·「동동」·「이상곡」·「만전춘별사」를 들 수 있고, 「정석가」·「사모곡」·「상저가(相杵歌)」·「쌍화점」 등도 이러한 주제의 연장선 위에 놓여 있다.
그러나 「청산별곡」의 주제에 관하여는 여러가지 상이한 견해가 맞서 있다. 어떤 이는 대부분의 다른 속요처럼 ‘짝사랑의 비애’ 혹은 ‘실연으로 세상을 등진 도피의 노래’로 본다. 그런가 하면, 정반대로 ‘삶에의 강인한 집착을 담은 적극적인 현실참여의 노래’로 보기도 한다. 또 고려 후기의 사회상을 반영한 노래로 보아 ‘땅을 빼앗기고 유랑하는 농민집단의 현실을 담은 노래’로 파악할 수도 있다.
혹은 ‘12·13세기에 극렬하게 일어났던 농민·천민의 난에 가담한 하층민의 참담한 현실을 담은 노래’로 해석하기도 한다. 그리고 「동동」의 경우도 단순히 남녀간의 연정을 담은 것이 아니라 월운제의(月運祭儀)에 관련한 송도(頌禱)의 노래로 보는 이도 있다.
속요는 대부분 그 시대의 민요가 궁중에 직접적으로 혹은 재편성되어 수용된 가요이므로, 그 표현기교 면에서도 민요의 특성을 두드러지게 드러내고 있다.
먼저 민요는 구비시가(口碑詩歌)이기 때문에 표현의 측면에서 속요 또한 구비시가로서의 여러 가지 특질을 보여주고 있다. 예를 들면 속요는 민요의 3대 특징인 반복과 병치(並置), 후렴을 대부분 갖추고 있다. 이 중에서 병치는 반드시 한 쌍의 행(行)으로 존재하며, 그 쌍은 대응되는 구조를 취한다는 특색을 보여준다.
그 대응하는 양상에 따라 속요를 나누어보면 네 가지로 분류된다. 첫째는 병치되어 있는 두 행의 의미가 일치하는 동의적(同意的) 병치의 경우(서경별곡·사모곡)이다. 두 번째는 앞 행의 단어 하나를 채택하여 뒤 행을 이루는 연결에 의한 병치, 즉 종합적 병치(정석가)이며 세 번째는 뒤 행이 앞 행의 상황을 구체화함으로써 그 의미를 더욱 뚜렷이 드러내는 구체적 병치(청산별곡·가시리)이다. 넷째는 운(韻)이라고 할 만한 동일한 단어의 반복 및 어미의 반복을 통하여 통일된 구조를 보여주는 통사적 병치(사모곡·이상곡·만전춘별사)를 들 수 있다.
다만 속요는 그 수용자층이 왕을 비롯한 왕실 주변의 인물(권문세족·기녀 등)들이었다. 또 궁중의 무악 혹은 연악으로 소용되었기 때문에 민요 가운데 지극히 한정된 범주를 선택하여 수용하였다는 점에서 민요와 차이를 보인다.
이를테면 민요는 원칙적으로 노동을 중심으로 한 민중의 고통과 현실 체험 및 애환을 담은 내용이 주류를 이루면서 그것이 노동요(勞動謠)로 나타난다. 혹은 그러한 고통과 비탄의 감정을 잊기 위한 생활의 지혜로 여가를 틈타 향락과 놀이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유희요(遊戱謠)로 나타나기도 한다. 그러나 속요는 이와 같은 민요와는 기능을 달리하므로 노동이나 고통스런 삶의 현장에서 지어진 민요보다는 향락 자체를 추구하는 상층인의 기호에 맞는 민요에 한정된 수용을 보인다는 점에 유의해야 할 것이다.
대부분의 고려속요는 미적 범주의 측면에서 볼 때, 우아미를 바탕에 깔면서 비극미를 구현하는 것으로 나타나 있다. 「정읍사」·「사모곡」·「동동」·「서경별곡」·「청산별곡」·「만전춘별사」·「이상곡」·「가시리」 등이 이에 해당된다. 이는 속요의 시대배경이 되고 있는 고려 후기의 사회 현실이 투영된 때문으로 보인다. 즉, 이 시대는 잦은 내우외환으로 사회가 극도로 불안정하게 되고, 그에 따른 삶의 파탄과 비극적인 현실은 결코 현실을 우아하게만 바라볼 수 없게 하였다.
그렇다고 비참한 삶을 의탁하고 그 고통을 이겨낼 만한 뚜렷한 신앙이나 이상적인 정신원리도 확고하게 설정되지 못하였다. 불교는 그 현실적 의의를 상실한 채 타락해갔고, 신흥사대부계층에 의하여 새로이 채택된 성리학도 확고한 정신원리로 작용하기에는 시기상조였던 것이다. 따라서 신앙이나 이념을 바탕으로 한 숭고미의 구현은 불가능하였다.
다만 이 시기의 숭고미는 무속집단을 중심으로 한 무가계통의 궁중무악에서 구현되었을 뿐이다. 단 현세적이고 유한한 사랑을 이상화(理想化)·영구화(永久化)하여 현실적 제약을 극복하고자 할 때, 우아미가 숭고미와 결합하여 표출되는 예를 「정석가」에서 볼 수 있다.
속요에서 풍자나 해학에 의한 골계미의 구현도 찾아보기 어려운 범주이다. 왜냐하면 골계미는 숭고미와 함수관계를 가지기 때문이다. 즉, 골계미가 즐겨 선택되려면 우선 도전과 파괴의 대상이 되는 숭고한 것이 있어야 하는데, 고려 후기에는 그러한 숭고한 이념 혹은 사상체계가 확고하게 군림하지 못한 사상적 공백기였던 때문이다. 따라서 숭고한 것의 급격한 전락이나 타락에 의한 골계미는 찾아보기 어렵다.
더욱이 속요는 왕과 권문세족 등 상층지배계층에 의하여 수용된 것이어서, 그들 자신의 정신원리를 골계의 대상으로 삼을 수는 없었기 때문에 골계미의 구현은 찾아보기 어렵다.
다만 자유분방한 육체적 사랑을 노골적으로 추구하는 과정에서 간혹 골계미가 드러날 뿐이다. 이와 같은 자유분방한 성의 추구는 윤리의 급격한 전락을 가져오기 때문이다. 「쌍화점」에 구현된 골계미가 그 예에 해당한다. 그밖에 이념과 행동의 불일치에서 오는 모순에 의한 골계미가 「유구곡(維鳩曲)」에서 나타난다.
속요는 『악학궤범』·『악장가사』·『시용향악보』에 정착되어 전한다. 즉, 『악학궤범』에는 「정읍사」·「동동」·「처용가」·「정과정곡(鄭瓜亭曲)」이 전하고, 『악장가사』에는 「서경별곡」·「청산별곡」·「쌍화점」·「정석가」·「만전춘별사」·「이상곡」·「사모곡」·「가시리」가 전한다. 마지막으로 『시용향악보』에는 「상저가」·「유구곡」 등이 전한다.
이 가운데 「정읍사」는 『고려사』 악지 ‘삼국속악조’에 백제가요로 소개되어 있다. 그런데 같은 문헌의 ‘고려속악조’에는 고종에서 충렬왕 때의 인물인 이혼(李混)의 창작이라 하였다. 이로 보아 이 둘은 제목만 같은 별개의 가요일 것이고, 『악학궤범』은 전자보다 후자에 관련된 가요일 것이라는 추정이 나와 있다.
또한 「정과정곡」과 「이상곡」은 10구체 향가인 사뇌가의 잔영(殘影)으로 보아 속요에서는 제외시키고 향가에 장르를 귀속시키고 있다. 그리고 「사모곡」과 「가시리」는 ‘전별곡적 형태(前別曲的 形態)’의 가요라 하여, 아직 속요의 형식적 구조를 갖추지 못한 한 단계 이전의 가요로 다룬다. 이 가운데 「사모곡」은 신라시대의 잃어버린 노래인 「목주가 木州歌」와 동일한 것으로 추정된 바 있다.
한편 『고려사』 악지 및 열전(列傳)·『증보문헌비고』·『익재난고(益齋亂藁)』·『동국통감(東國通鑑)』·『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 등의 문헌에는 작품이 전하지 않아 확실한 것은 알 수 없다. 그러나 속요와 관련되는 듯이 보이는 가요의 제목과 유래, 내용의 일부를 추정할 수 있게 하는 자료들이 상당수 보인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아담하고 바름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학성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