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시조유취(時調類聚)

고전시가문헌

 최남선이 역대의 가집에서 시조 1,405수를 뽑아 1928년에 간행한 시조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시조유취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최남선이 역대의 가집에서 시조 1,405수를 뽑아 1928년에 간행한 시조집.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B6판. 282면. 1928년 한성도서주식회사(漢城圖書株式會社)에서 간행하였다. 역대의 가집인 『청구영언』·『가곡원류』·『해동악부(海東樂府)』·『남훈태평가(南薰太平歌)』·『여창유취(女唱類聚)』·『도산십이곡(陶山十二曲)』·『고산유고(孤山遺稿)』 등에서 시조 1,405수를 뽑아 실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및 형식
서문(序文)에서 최남선은 “시조는 조선 문학의 정화(精華)이며, 조선 시가의 본류(本流)입니다. 지금 조선인이 가지는 정신적 전통의 가장 오랜 실재(實在)이며, 예술적 재산의 오직 하나인 성형(成形)입니다.”라고 하여 책을 엮게 된 배경에 대해 밝히고 있다. 즉 이 책은 조선주의, 곧 민족주의의 제창을 통해서 당시 경향문학(傾向文學)에 대항하여 시조부흥을 주창한 국민문학파로서의 사상적 기조가 바탕이 되어 이룩된 책이다.
내용의 체재는 제재별 또는 주제별 분류의 방식을 취했다. 즉, 시절류(時節類)·화목류(花木類)·금충류(禽蟲類)·노소류(老少類)·남녀류(男女類)·이별류(離別類)·상사류(相思類)·유람류(遊覽類)·회고류(懷古類)·호기류(豪氣類)·군신류(君臣類)·송축류(頌祝類)·효도류(孝道類)·수양류(修養類)·애상류(哀傷類)·기탁류(寄托類)·한정류(閒情類)·취락류(醉樂類)·사관류(寺觀類)·인물류(人物類)·잡류(雜類) 등 총 21항목으로 나누어 그에 해당하는 시조와 사설시조를 실었다.
이러한 분류방법은 이미 진본(珍本) 『청구영언』에서 무명씨(無名氏)의 작품을 분류할 때와 『고금가곡(古今歌曲)』·『근화악부(槿花樂府)』·『동가선(東歌選)』 등에서 사용한 방법을 수정·보완한 것이다.
이 책의 각 시조에는 일련번호가 매겨져 있으며 최종 작품이 1405번이다. 그 중 266, 366, 740, 741, 1089의 일련번호에 해당하는 작품이 없어 실제로는 1,400수의 시조가 실려 있는 셈이다. 또, 책머리 부분에는 곡조에 관한 설명을 붙였고, 권말에는 시조 작가의 이름과 매화점장단도(梅花點長短圖) 및 초·중·종장별 색인을 붙여놓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 책은 편자가 1913년에 발간한 바 있는 시조집 『가곡선(歌曲選)』의 미비점을 보완한 것이다. 무엇보다도 이 책은 시조의 부흥을 위해서는 전통시조의 자료수집과 정리가 가장 긴요하다는 사명감에서, 그리고 시조의 정격(正格)이 무엇인가를 보여주는 모범을 제시하기 위해서 편찬되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학성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