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시중회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시중회(時中會)

    근대사단체

     1934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친일단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시중회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34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친일단체.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대동방주의(大東方主義)와 일선융합(日鮮融合)을 표방하고 1934년 11월에 조직된 한일합동의 친일단체이다.
    1931년 9월의 만주사변과, 1932년 3월의 괴뢰 만주국 탄생을 전후하면서 일본에서는 대아시아주의·흥아운동(興亞運動)·아시아민족부흥운동과 같은 대륙사상이 발흥하였다.
    일본의 대륙정책을 뒷받침한 이 사상은 군파시즘운동인 일본개조사상, 팔굉일우(八紘一宇)의 세계혁명사상과 삼위일체가 되는 것으로, 일본을 중심으로 한 대아시아의 통합론이다.
    이러한 사조 속에서 탄생한 것이 대동방주의의 시중회인데, 총독부 내무국장 우시지마(牛島省三)와 경무국장 이케다(池田淸)가 산파 역할을 하였다.
    중심인물은 중추원참의가 된 최린(崔麟)과 지사와 동양척식주식회사 감사 등을 한 박영철(朴榮喆)이며, 한일 민간 유력자를 망라해서 약 5만명 회원을 전선에 걸쳐서 거느렸다.
    강령은 ① 내선일체를 근기(根基)로 한 신생활 건설, ② 신인생관의 확립, ③ 일선일가(日鮮一家)의 결성, ④ 근로 신성(神聖)의 체행(體行), ⑤ 성(誠)·경(敬)·신(信)의 실행이다. 1938년 12월에 국민정신총동원조선연맹에 합류함으로써 기구를 해산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朝鮮思想界槪觀  (綠旗聯盟, 193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임종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