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연정회(硏政會)

근대사단체

 일제 강점기의 자치운동단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연정회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근대사
유형
단체
성격
정치단체
시대
근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제 강점기의 자치운동단체.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연원 및 변천
자치를 일제 통치의 수용·긍정으로 보면서 이를 배격했던 민족파는 3·1운동이 좌절된 뒤 완전한 식민지 상태에서는 사실상 독립운동이 어렵다는 사실에 직면하였다. 그리고 이 때문에 민족파의 일부에서 독립의 전 단계로서의 자치를 생각하기 시작하였다.
반면에 총독부는 1920년 이래의 반독립 정치모략인 참정론(參政論)이 민원식(閔元植)의 피살을 초래하였을 뿐 별효과가 없자, 새로운 정치모략으로서의 자치를 생각하기 시작하였다. 이들은 민족노선의 분열을 심화시키고, 급진적 즉시독립론을 점진적 타협논리로 변질, 후퇴시키기 위해서 은연중 자치론을 선동하였다.
이런 속에서, 자치론자들은 1924년 1월 2∼6일의 『동아일보』 논설 「민족적 경륜」으로 조선 내에서 허락하는 범위 내에서의 정치·산업·교육적 결사운동을 제안하면서 자치운동단체 연정회를 결성할 기세를 보였다. 그러자 상해판 『독립신문』이, 이것은 독립운동의 탈선일 뿐, 독립운동은 아니라고 비난하였다.
조선노농총동맹·『개벽』·동경유학생학우회 등도 조선 내에서 허락하는 범위 내, 즉 일본국법이 허락하는 범위 내에서의 타협운동을 비난하고 나서 연정회 결성은 유산되고 말았다. 이렇게 되자 총독부는 관변의 대변인격인 경성일보사장 소에지마(副島道正)를 내세워서 다시금 자치론에 불을 붙였다.
1925년 11월 26∼28일의 『경성일보』 논설 「조선통치의 근본의(義)」에서 소에지마는 식민지의원이 일본의 무산정당(無産政黨) 등과 야합하였을 때의 정치적 혼란을 이유로 참정권을 반대하면서, “일본의 일부인 조선에 참정권을 주지 않는 이상 …… 자치는 필연적인 목표"라고 주장하였다.
이것은 총독과 사전 타합된 반독립 정치모략으로서, 사이토(齋藤實)의 정치참모인 아베(阿部充家)가 이면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었다.
이를 계기로 자치론자들은 다시금 연정회의 부활을 추진하였다. 1925년 이래 이들은 김준연(金俊淵)·박희도(朴熙道) 등과 광범하게 접촉하면서, 1926년 가을 연정회를 결성 전단계까지 이끌었다.
이 때 김준연이 내막을 통보하여, 민흥회(民興會)가 일본인을 개입시킨 자치운동의 비(非)를 규탄하고 나섰다. 그리하여 참가 예정자들이 무더기로 이탈, 두 번째 연정회 결성계획도 좌절되고 말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임종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