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영랑시집(永郎詩集)

현대문학문헌

 시문학사에서 김윤식의 시 「뉘 눈길에 쏘이엿소」·「바람이 부는 대로」·「눈물에 실려 가면」등을 수록하여 1935년에 간행한 시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영랑시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시문학사에서 김윤식의 시 「뉘 눈길에 쏘이엿소」·「바람이 부는 대로」·「눈물에 실려 가면」등을 수록하여 1935년에 간행한 시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B6판. 74면. 1935년 11월에 저작 겸 발행자는 박용철(朴龍喆)이며 시문학사(詩文學社)에서 발간하였다. 작자의 첫 시집으로 총 53편의 시가 실려 있으며, 처음 발표되었을 때의 제목을 버리고 일련번호를 붙인 것이 특색이다. 이 시집에 실린 작품들은 1930년에서부터 1935년 11월 시집이 나올 때까지 쓰여졌던 것이다.
이들 작품의 게재지로서는 『시문학(詩文學)』·『문학(文學)』 등을 들 수 있다. 53편 가운데 문예지에 실리지 않고 바로 이 시집에 발표된 작품은 「뉘 눈길에 쏘이엿소」·「바람이 부는 대로」·「눈물에 실려 가면」 등 18편인데, 이 제목들은 1948년의 『영랑시선(永郎詩選)』 이후 붙여진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 시집에 실린 작품들의 특징은 유미주의와의 접맥, 섬세하고 순수한 감각을 지닌다는 점, 그리고 서정주의의 극치를 보인다고 하는 박용철의 당대 평가에서 일목요연하게 드러난다.
또한, 이 시집의 시편들에는 사상이나 이념보다도 시의 예술성, 곧 아름다움 위에 짜여지는 시의 질서에 무게를 두는 시문학파적 창작 의도가 농축되어 있다고도 할 수 있다.
잘 알려진 「모란이 피기까지는」에서도 이런 점들이 뚜렷이 드러난다. 이밖에도 이 시집에서 보여준 김영랑 시의 구체적인 특징은, 첫째 주로 구체적이고 직감적인 우리말로 쓰여졌다는 점, 둘째 대체로 4행을 한 연으로 하는 형태 의식에 의하여 시가 고르게 쓰여졌다는 점, 셋째 미적(美的) 질서를 통하여 개인적 서정과 자아의 내면을 지향하는 ‘안으로-닫힘’의 세계를 보여주었다는 점 등을 지적할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처럼 이 시집에서의 김영랑의 시는 다른 어느 누구의 시보다도 맑고 깨끗한 서정의 세계를 보여주기 때문에 『영랑시집』 이후 1938년부터 1950년까지 이어지는 후기의 변모된 시작경향(詩作傾向)과는 구분을 해서 읽어야 할 필요가 있다.
후기의 시편들이, 안팎의 현실적 조건을 만나 ‘밖으로-열림’의 세계를 지향하고 있음을 눈여겨보아야 할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현대시인연구(김학동,민음사,1977)

  • 현대시론  (정한모, 민중서관, 1973)

  • 「김영랑시연구」 ( 강희근 ,『배달말』3,1978)

  • 「영랑(永郞)의 시와 세계인식」 ( 김흥규 ,『세계의 문학』 가을호,1977)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강희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