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운수단(雲水壇)

불교문헌

 조선시대 승려 휴정이 헌공의식문을 선의 입장에서 서술하여 1607년에 간행한 의례서.   불교의례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운수단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승려 휴정이 헌공의식문을 선의 입장에서 서술하여 1607년에 간행한 의례서.불교의례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종래의 헌공의식문(獻供儀式文)을 선(禪)의 입장에서 개찬(改撰)하였다. 1책. 목판본. ‘운수결수문(雲水結手文)’이라고도 한다. 1607년(선조 40) 순천 송광사에서 개간된 이래 여러 차례 판각되었다. 이 책은 상위인 제불보살과 중위인 3부제대성중(三部諸大聖衆), 하위인 귀신을 청하여 헌공하는 내용을 서술하고 있다.
부록으로 망자의 영혼을 맞이하여 헌공하는 데 필요한 영혼식(迎魂式), 선을 설하는 법회의식인 설선식(說禪式)과 칠성청(七星請)을 포함하고 있다. 내용은 먼저 향찬(香讚)·향게(香偈)·등게(燈偈)·삼귀의(三歸依)·삼보에 계청하는 개계(開啓)와 도량게(道場偈)가 나온다.
이어 정삼업진언(淨三業眞言) 등의 진언을 외움으로써 삼보를 통청하여 공양을 올리는 준비의식을 서술하고 있다. 다음에는 삼계(三界)의 제천중, 선부(仙部) 등을 청하는 소청중위(召請中位)의 의식을 행하며 이어 삼보에 공양을 올리고 향·등·꽃·과일·게송·가사 등을 바치는 소청상위가 계속된다.
다음은 명도(冥道)·귀계(鬼界) 등의 일체 귀신중을 소청하는 소청하위의 의식이 연결된다. 여기에서는 보소청진언·해원결진언(解寃結眞言)·『화엄경』 등을 외워 그 위력으로 일체의 잡귀 및 지옥중생을 위하여 기원하고 공양한다. 이 의식절차가 상세히 서술된 뒤 승속(僧俗) 중 망자를 천도하는 의식이 계속된다. 동국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종익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