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원원사(遠願寺)

불교문화재 |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 외동읍 봉서산(鳳棲山)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문두루비법의 중심도량이 되었던 사찰.   사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원원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외동읍 봉서산(鳳棲山)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문두루비법의 중심도량이 되었던 사찰.사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대한불교천태종에 속한다. 옛 절터 밑에 새로 지은 소규모의 사찰이 있다. 신라 신인종(神印宗)의 개조(開祖)인 명랑법사(明朗法師)가 세운 금광사(金光寺)와 더불어 통일신라시대에 있어서 문두루비법(文豆婁秘法)의 중심도량이 되었던 사찰이다. 명랑의 후계자인 안혜(安惠)·낭융(朗融) 등과 김유신(金庾信)·김의원(金義元)·김술종(金述宗) 등 국사를 논의하던 중요한 인물들이 함께 뜻을 모아 세운 호국사찰이다. 창건 이후의 역사 및 폐사시기 등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다만 4대덕(四大德)인 안혜·낭융·광학(廣學)·대연(大緣)의 유골이 모두 절의 동쪽 봉우리에 묻혔기 때문에 사령산조사암(四靈山祖師巖)이라 하였다고 한다. 현재는 부도(浮屠) 4기와 동·서 삼층석탑이 남아 있다. 이 탑은 일반적인 신라의 탑들에 비하여 탑신이 가늘어 가냘픈 느낌이 들지만, 이러한 약점을 탑에 조각된 사천왕상과 12지신 상이 보강해주고 있다. 비교적 크고 안정된 이중기단은 상층기단의 12지신 상 조각을 위한 것이다. 이 탑은 1933년에 도괴되었던 것을 일본인이 복원하여 세워놓은 것이다. 또한, 석탑의 동북쪽 500m 거리에 부도 3기가 있고, 서북쪽 300m 지점에 최근 발견된 1기의 부도가 있다. 이들은 모두 고려 이후의 작품으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 서북쪽의 부도는 원좌(圓座)내에 범자삼자(梵字三字)를 새겨놓았고, 연화문 등의 조각이 다른 부도와는 구별되는 독특한 조형미가 있다. 옛 절터는 사적 제46호로 지정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위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