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유림가(儒林歌)

고전시가작품

 조선 초기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악장(樂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유림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악장가사 / 가시리 / 유림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초기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악장(樂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악장가사』에 제6장이, 『시용향악보』에 제1장과 악보가 수록되어 있다. 창작연대는 전하지 않으나 조선 초기로 추측된다. 그 이유는 작품 중의 “오백년이 돌아 한수(漢水) 물이 맑아 성주(聖主) 중흥(重興)하시니”라는 내용에 기초한다. 그러나 이형상(李衡祥)은 그의 『악학편고(樂學便考)』에서 고려의 속악으로 단정하였다. ‘오백년이 돌아 성주 중흥하시니’라는 가사 중 개국한 조선에서 ‘중흥’이라는 말을 쓰지 않았으리라고 보아, 고려가요로 단정한 듯하다.
그러나 ‘중흥(中興)’이 아닌 중흥(重興)으로 썼고, 중흥(重興)은 한 겨레에 있어서 새 나라의 건국을 뜻하는 말로 보아야 하므로, 그 말로써 조선시대의 악장이 아니라고 볼 수는 없다. 작품내용과 궁중의 악장으로 쓰였다는 점에서, 조선 초기에 송축을 위하여 창작되었으리라 추정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및 평가
전체는 6장으로 되어 있고 각 장의 끝에는 “아궁챠락(我窮且樂)아 궁챠궁챠락(窮且窮且樂)아 욕호긔풍호무우(浴乎沂風乎舞雩) 영이귀(詠而歸)호리라 아궁챠락(我窮且樂)아 궁챠궁챠락(窮且窮且樂)아.” 하는 엽(葉)주 01)이 공통이다.
이 공통의 엽을 제외하고 각 장의 내용을 보면, 제1장은 만민이 다 즐거워하고 백곡(百穀)이 풍성함을, 제2장은 천하가 태평하고 전쟁이 끝남을, 제3장은 성주가 백성의 부모되어 좋은 세상됨을, 제4장은 문치로 태평함을, 제5장은 시절 좋음을 시종 하나같이 하고자 함을, 제6장은 학교를 열었으므로 매년 3월에 장원랑(壯元郎)이 나올 것임을 각각 노래하였다.
형식은 32정(井)주 02), 12강(綱)주 03), 6절로 되어 있고, 평조(平調)주 04)이다. 조선 초기의 유생(儒生)들이, 숭유배불로 그들의 세상을 열어준 조선왕조의 창업과 정책을 찬양하는 주제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조선조에 쓰인 악보상의 용어
주02
조선조에 악보를 기록하는 하나의 단위
주03
조선조에 악보를 기록하는 소리의 마디단위
주04
속악의 음계로, 비교적 깊고 낮은 음조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최진원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