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응상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응상(應祥)

    불교인물

     조선시대 구월산 성연의 제자로 사명당의 법맥을 계승한 승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응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강원 고성 유점사 송월당대사비 우측면
    이칭
    송월(宋月), 묘잠국일도대선사
    분야
    불교
    유형
    인물
    성격
    승려
    성별
    출생일
    1572년(선조 5)
    사망일
    1654년(인조 23)
    저작
    송월집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구월산 성연의 제자로 사명당의 법맥을 계승한 승려.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성은 방씨. 호는 송월(松月). 황해도 문화(文化) 출신. 어머니 노씨(盧氏)가 구슬을 얻는 태몽을 꾸고 낳았다. 어려서부터 지극히 총명하여 사서(四書)를 익혔으나, 부모가 일찍 죽자 출가하여 구월산 성연(性衍)의 제자가 되었다.
    뒤에 사명당(泗溟堂) 밑에서 공부하여 법맥(法脈)을 이었다. 사명당은 그가 큰 인물이 될 것임을 알고 금란가사와 전조심인원상(傳祖心印圓相)·금강염주 등을 주어서 신증(信證)을 삼았다.
    그뒤 스승으로부터 받은 보물들을 유점사(楡岾寺)에 보관하고 오대산에 들어가서 좌선하다가, 금강산으로 다시 옮겨 30년 동안 후학들을 지도하였다. 이때 그의 명성이 널리 알려져 제자가 되고자 하는 많은 사람들이 찾아왔다.
    1624년(인조 2)에는 왕이 승려들을 모아서 남한산성을 쌓게 할 때 특별히 명하여 그에게 공사를 감독하게 하고 전후양도팔도도총섭(前後兩度八道都摠攝)을 제수하였으나 이를 사양하여 받지 않았다. 이에 조정에서는 그의 덕을 높이 사서 묘잠국일도대선사(妙湛國一都大禪師)라는 법호를 내렸다.
    나이 73세, 법랍 60세로 입적하였다. 다비(茶毘)한 뒤 사리(舍利)를 얻어서 부도와 탑비를 세웠는데, 비문은 정두경(鄭斗卿)이 지었다. 저서로는 『송월집(松月集)』이 있다고 전하며, 대표적인 제자로는 명조(明照)와 쌍언(雙彦)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조선선교사(朝鮮禪敎史)』(忽滑谷快天,정호경 譯,보련각,1978)

    • 『조선불교통사(朝鮮佛敎通史)』(이능화,신문관,1918)

    • 李朝佛敎  (高橋亨, 寶文館, 192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위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