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문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이문원(摛文院)

    조선시대사제도

     조선시대 역대임금의 어진(御眞)·선적(璿籍)·어필(御筆)·어제(御製)·교명(敎命)·전장문적(典章文籍) 등을 보관하는 관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문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관청
    시행시기
    1781년(정조 5)
    시대
    조선-후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역대임금의 어진(御眞)·선적(璿籍)·어필(御筆)·어제(御製)·교명(敎命)·전장문적(典章文籍) 등을 보관하는 관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창덕궁 내에 설치되어 이 외에도 금보(金寶)·옥인(玉印)·옥책(玉冊)·죽책(竹冊) 등도 관리하였다.
    1694년(숙종 20) 종정시(宗正寺)의 환장각(煥章閣)에 어제·어필·유교(遺敎) 등을 보관하려 하였으나 실현되지 못하였고, 정조가 즉위하자 창덕궁의 금호문(金虎門) 안 북원(北苑)에 새로이 건물을 짓고 설치한 규장각에서 이를 관할하게 하였는데, 1781년(정조 5) 이들을 보관하는 정청(正廳)에 ‘摛文之院(이문지원)’의 4자를 어필로 써서 붙인 데에서 이같은 명칭이 나타났다.
    이곳에 보관된 물품은 4년마다 한 차례씩 바람을 쐬고 볕에 말려 손상되지 않게 하였는데, 이러한 업무는 직각(直閣)이나 대교(待敎)가 맡았다.
    정조는 선원전(璿源殿) 황단(皇壇)에 참배할 때마다 여기에서 머물렀는데, 전정(前庭)에는 동제측우기(銅製測雨器)가 있고, 학 한쌍을 기르기도 하였다. 소속건물로 대유재(大酋齋)·소유재(小酋齋)가 있어 모두 임금의 재실(齋室)로 사용되다가 뒤에 규장각검서관(奎章閣檢書官)의 직소(直所)로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문수홍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