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영(李泳)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예빈시봉사, 군자감직장, 사재감주부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예빈시봉사, 군자감직장, 사재감주부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연안(延安). 자는 여함(汝涵). 영의정 이시백(李時白)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동지돈녕부사(同知敦寧府事) 이흔(李欣)이다. 아버지는 이상윤(李相胤)이며, 어머니는 예조참판 허계(許啓)의 딸이다. 큰아버지 이상주(李相胄)에게 입양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74년(현종 15) 음서로 후릉참봉(厚陵參奉)이 되고, 곧이어 예빈시봉사(禮賓寺奉事)를 거쳐 군자감직장(軍資監直長)을 역임하였다. 1680년(숙종 6) 통례원인의(通禮院引儀)에 올랐다. 통례원인의에 제수된 지 1년도 안 되어 증조모 황부인(黃夫人)이 종숙의 임소인 배천에 머무르자, 배천에 가까운 신계현령(新溪縣令)을 자원하여 내려가 모셨다.
그 뒤 1687년 사재감주부(司宰監主簿)가 되고, 이어 창평현령이 되어 치민에 진력하여 그 지방 백성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천품이 관인돈소(寬仁敦素)하고 겉치레를 싫어하였으며, 효성도 지극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문수홍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