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옥(李沃)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이조좌랑, 경기도관찰사, 예조참판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옥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이조좌랑, 경기도관찰사, 예조참판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연안(延安). 자는 문약(文若), 호는 박천(博泉). 이창정(李昌庭)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사부(師傅) 이심(李礻+尋)이다. 아버지는 이관징(李觀徵)이며, 어머니는 최호(崔皡)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60년(현종 1) 즉위증광시(卽位增廣試)에 병과로 급제하고, 사관(史官)을 거쳐 1668년(현종 9) 예조좌랑, 1670년 사간원 정언·사헌부지평이 되었다. 1675년(숙종 1) 홍문관에 들어갔으며 그 뒤 헌납·이조좌랑·응교·사간·우부승지·부제학 등을 역임하였다.
1678년 예송(禮訟)에 의하여 시정된 복제(服制)의 고묘(告廟)와 송시열(宋時烈) 등의 오례주장자(誤禮主張者)의 처벌문제로 남인이 강경파 청남(淸南)과 온건파 탁남(濁南)으로 분열되자, 아버지와 함께 허목(許穆)·윤휴(尹鑴)를 중심으로 한 청남에 속하여 송시열의 극형을 주장하다가, 탁남의 영수 허적(許積) 등의 반대로 삭직되어 북청(北靑)에 유배되었다.
1689년 기사환국으로 풀려나 승지에 등용되고 경기도관찰사를 거쳐 1692년 예조참판이 되었다. 직간(直諫)을 잘하여 여러 차례 유배당하였으며, 1698년 영남에서 죽었다. 글씨에 능하고 문명도 높았다. 저서에는 『박천집(博泉集)』 33권과 『역대수성편람(歷代修省便覽)』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최진옥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