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우당문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이우당문집(二愚堂文集)

    유교문헌

     조선후기 문신 권환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16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우당문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문신 권환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16년에 간행한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4권 2책. 목판본. 증손 이호(以鎬)와 종손 상리(相履) 등이 처음 편집하고, 1816년(순조 16)에 6대 손 도(燾)가 다시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김굉(金㙆)의 서문이 있고, 권말에 외손 김세릉(金世錂)과 황용한(黃龍漢)의 발문이 있다. 장서각 도서·규장각 도서·서울대학교 도서관·연세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권1·2에 시 219수, 권3에 소(疏) 4편, 서(書) 17편, 전문(箋文) 2편, 축문 1편, 제문 5편, 묘지 1편, 권4에 부록으로 만사 18수, 제문 5편, 행장·묘갈명·별묘봉안문(別廟奉安文)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당시(唐詩)의 전형으로 신선하고 우아하다. 친지들과의 화답시·증여시·차운시·만시 등이 주종을 이루며, 산뜻하고 밝은 시상으로 일관한다. 소의 「변무소(辨誣疏)」와 「분문소(奔問疏)」는 이괄(李适)의 난 때 안동지방의 선비들이 주동이 된 창의(倡義)운동을 전임(前任) 감사(監司) 민성징(閔聖徵)이 무고한 것에 대하여 사실규명을 요청한 것으로, 논리가 정연하고 문장이 간결하다.
    서(書)는 친지나 관리들에게 보낸 안부나 업무상의 편지가 대부분으로, 주로 당시의 정국과 시사를 논의한 것들이다. 「기시아(寄時兒)」는 자식들에게 자신이 집에 없더라도 집안일과 농사일을 잘 돌보며, 학문에 힘쓸 것을 당부한 글이다. 별지에 선유(先儒)들의 배향(配享)에 대한 당시 학자들의 소와, 그 소에 대한 왕의 비답(批答)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한여우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