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정립(李正立)

신종교인물

 일제강점기 임경호, 이상호 등과 김제군 금산면 용화동에서 동화교를 창립한 종교창시자.   사상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정립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제강점기 임경호, 이상호 등과 김제군 금산면 용화동에서 동화교를 창립한 종교창시자.사상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본명은 성영(成英), 전라남도 해남 출신. 어려서부터 한학을 수학하고 목포 영흥소학교·중학교를 거쳐 일본 동경고등사범학교에서 지리역사학을 전공하였다.
1919년 형 상호(祥昊)가 있던 보천교(普天敎)에 들어가 잡지 『보광(普光)』의 주필 및 사장직을 맡았으며, 1924년 보천교에서 인수하려 했던 『시대일보(時代日報)』 주필을 지냈다.
그러나 차경석(車京石)과 뜻이 맞지 않아 그 자리를 사퇴하고 그 뒤 10여년 동안 중국 등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사학·철학·증산사상 등을 연구하였다. 1942년 11월 임경호(林敬鎬)·문정삼(文正三) 등과 일본의 패망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상의하고, 수운·증산 양교의 각 교단을 연합하여 광복 후 신앙의 지도세력을 양성하기로 하였다.
1943년동아흥산사(東亞興産社)를 설립하였으나 일본 경찰에 붙잡혀 대구형무소에 수감되었다가 광복 후 출옥하였다. 8·15광복이 되자 형 상호와 함께 서울에서 대법사(大法社)를 조직하여 증산교를 보급하였다.
1949년 주간 국민신보를 경영하였고, 1952년 전북 전시연합대학 강사를 지냈다. 1967년 형이 사망하자 증산교의 교주가 되어 종단을 이끌었다. 형 상호와 함께 수집, 편찬한 『대순전경(大巡典經)』은 증산교의 기본 경전이 되었으며, 그의 『대순철학』은 증산사상을 철학적 차원에서 해석한 최초의 책으로 여겨지고 있다.
그 밖에도 『종교학신론』·『민족적 종교운동』·『금산다화(金山茶話)』·『고부인신정기(高夫人神政記)』·『증산교사』와 미출판 원고로 『대순전경해설』·『증산교교리학』·『연력학(鍊力學)』 등의 저술이 있다.
특히 증산사상을 깊이 연구하여 체계를 정립하였으며, 단군-수운-증산으로 이어지는 삼단 신앙체계(三段信仰體系)를 형성, 민족종교의 주체성 확립에 노력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증산교사  (증산교본부, 1977)

  • 「이정립의 대순철학사상」(김홍철,『한국근대종교사상사』,원광대학교 출판국,1984)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홍철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