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이해(李澥)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형조판서, 판중추부사, 공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자연(子淵), 농옹(聾翁), 충정(忠靖), 충민(忠敏), 함릉군(咸陵君)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인물
    성격
    문신
    성별
    출생일
    미상
    사망일
    1670년(현종 11)
    본관
    함평(咸平)
    경력
    개성부유수, 형조판서, 판중추부사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형조판서, 판중추부사, 공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본관은 함평(咸平). 자는 자연(子淵), 호는 농옹(聾翁). 아버지는 대사간 효원(效元)이다.
    광해군 때 대북파의 정인홍(鄭仁弘)·이이첨(李爾瞻) 등에 의하여 아버지가 절도(絶島)에 유배되고 형인 한림 정(瀞)이 울분을 참지 못하여 죽자, 그는 벼슬을 단념하였다.
    1623년 인조반정에 가담하여 정사공신(靖社功臣) 2등에 책록되고 함릉군(咸陵君)에 봉하여졌다. 반정하던 날 심기원(沈器遠)이 궁중에 쌓여 있는 물건을 나누어 가지자고 하였으나 분연히 거절하였다. 공신에게 지급되는 전답을 모두 반환하여 청백한 사람으로 칭송이 높았다.
    이듬해인 1624년 개성부유수가 되고, 그뒤 여러 관직을 역임하였다. 1649년(인조 27) 인조가 죽자 장릉(長陵)주 01)의 수릉관(守陵官)이 되고, 이어서 형조판서를 지내다가 1652년(효종 3)에 병으로 사임하였다. 그 해 한직인 판중추부사로 있다가 동지 겸 성절사(冬至兼聖節使)가 되어 청나라에 다녀왔다.
    이듬해인 1653년에 함릉부원군(咸陵府院君)에 진봉(進封)되고 공조판서가 되었다가 1669년(현종 10)에 치사하고 봉조하(奉朝賀)가 되었다. 처음에 충정(忠靖)으로 시호를 받았다가 숙종 때 충민(忠敏)으로 개시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인조릉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재범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