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호우(李鎬雨)

현대문학인물

 해방 이후 『이호우시조집』을 저술한 시인.   시조시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호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해방 이후 『이호우시조집』을 저술한 시인.시조시인.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경주(慶州). 아호는 본명에서 취음하여 이호우(爾豪愚)라 하였다. 경상북도 청도 출신. 아버지는 이종수(李鐘洙), 어머니는 구봉래(具鳳來)이며, 누이동생 이영도(李永道)도 시조시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향리의 의명학당(義明學堂)을 거쳐 밀양보통학교를 졸업하고 1924년 경성 제1고등보통학교에 입학하였으나, 1928년 신경쇠약증세로 낙향하였다.
1929년 일본 도쿄예술대학에 유학하였으나 신경쇠약증세 재발과 위장병으로 학업을 포기하고 다음해 귀국하였다. 1934년에는 김해(金海) 김씨 김순남(金順南)과 혼인하였다.
광복 후 『대구일보』 편집과 경영에 참여한 것을 시작으로 1952년 대구일보 문화부장·논설위원 등을 지냈고, 1956년에는 대구매일신문 편집국장 및 논설위원을 지냈다.
한편으로는 시작 활동을 하여 지방문화 창달에 공적을 남기기도 하였다. 시작 활동은 1939년 『동아일보』 투고란에 「낙엽(落葉)」을 발표하면서부터 시작되었으며, 1940년 『문장(文章)』 6·7호 합병호에 시조 「달밤」이 이병기(李秉岐)의 추천을 받음으로써 본격적으로 전개되었다.
작품집으로는 첫 시조집 『이호우시조집(爾豪愚時調集)』이 1955년 영웅출판사(英雄出版社)에서 간행되었다. 이어 누이동생 영도와 함께 낸 시조집 『비가 오고 바람이 붑니다』 중의 1권인 『휴화산(休火山)』(1968)을 발간하여 화제를 모으기도 하였다. 이것은 『이호우시조집』 이후의 작품들을 모아 엮은 시조집이다.
그의 시조관은 『이호우시조집』 후기에 잘 나타나 있다. 그는 여기서 한 민족, 한 국가에는 반드시 그 민족의 호흡인 국민시가 있어야 하는데 그것을 시조에서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국민시는 간결한 형(型)과 서민적이고 주변적이며 평명(平明)한 내용을 갖추어야 한다고 하였다. 이러한 태도는 그의 작품에 잘 반영되어 있다.
추천 작품 「달밤」에는 이러한 점이 잘 나타나고 있는데 “아무 억지도, 꾸밈도, 구김도 없다.”는 선자(選者)의 말과도 같이 범상적인 제재를 선택하여 평이하게 쓴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범상적 제재와 평이성이 초기 시조의 세계라면, 후기 시조 『휴화산』의 시편들은 인간 욕정의 승화와 안주하는 경지를 보인 점이 특색이다.
한마디로 한국의 고전적 시조를 현대 감각이나 생활 정서로 전환시켜 독특한 시적 경지를 개척한 것이 시조 시단에 남긴 공적이라 할 수 있다. 편저로 『고금시조정해(古今時調精解)』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상훈과 추모
1972년 대구 앞산공원에 시비가 세워졌다. 1955년 첫 작품집인 『이호우시조집』으로 제1회 경북문화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정형에의 향수와 일탈」(김창완,『한국현대시문학대계』22,지식산업사,1983)

  • 「이호우론」(한춘섭,『시조문학』,1976.12.)

  • 「이호우론」(김윤식,『현대시학』,1970.8.)

  • 「이호우론」(김제현,『현대문학』,1970.3.)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학동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